[조이人] '장르만 로맨스' 김희원,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움


"'장르만 로맨스'=NEW, 새롭고 독특함이 포인트인 장르+순모"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각종 장르물에서는 선 굵은 연기로 강한 인상을, 예능에서는 소탈한 모습으로 이웃집 삼촌 같은 분위기를 발산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던 배우 김희원이 영화 '장르만 로맨스'에서는 색다름으로 시선을 이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김희원의 발견이다.

최근 개봉한 '장르만 로맨스'는 인생의 위기를 맞은 여러 인물들의 관계를 담은 작품. 김희원은 극 중 절친한 친구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김현(류승룡 분)과 계약을 맺은 출판사 대표 순모로 분했다.

배우 김희원이 영화 '장르만 로맨스'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순모는 현과 절친한 사이이면서도 그의 전 아내 미애(오나라 분)과 몰래 연인 관계다. 순모는 현과 미애 사이를 오가며 철저히 이중생활을 보낸다. 현에게 비밀로 떠난 미애와의 여행에서 미애와 틀어지게 되고, 미애는 순모와 자신이 정상적인 관계가 아님을 느껴 그에게 이별을 고한다.

갑작스럽게 이별을 당한 순모는 미애의 집 앞에 찾아가 눈물을 흘리고 카페에서 만난 미애에게 무릎을 꿇으며 다시 만나 달라고 사정하기도. 미애에겐 해바라기 같은 순정남의 면모를, 7년 째 집필하지 못하고 있는 친구 현에게는 출판사 대표다운 모습으로 재미를 류승룡과 케미를 발산한다.

순모와 현, 미애 그리고 현과 미애의 아들 성경과도 엮이게 되는 복잡하고 미묘한 상황이 그려지면서 '장르만 로맨스'는 타인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영화를 연출한 조은지 감독은 나만 상대방에게 상처를 받는 것뿐만 아니라 나도 타인에게 상처를 줄 수 있고 우리는 이런 관계를 통해서 성장하고 발전한다는 것을 극 중 인물들을 통해 이야기한다. 얼핏 보면 가벼운 코미디 영화 같지만, 그 속을 집중해서 들여다보면 마냥 가볍게만은 볼 수 없다. 김희원은 대본을 보고서 이를 바로 느꼈다고 고백했다.

"처음에 대본을 받고 봤을 때는 프랑스 영화 같았다. 대본이 너무 무겁더라. 코미디 영화로 만들겠다고 하는데 그림이 그려지지는 않고 철학적이고 특이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철학적인 느낌이 좋았다. 이를 코미디로 어떻게 풀어낼지도 궁금했고. 조은지 감독도 신뢰가 가고 좋은 영화가 나오겠다는 생각과 믿음이 생겨서 출연을 결정했다. 정말 독특한 장르, 독특한 재미가 있는 작품이 나온 것 같다."

극 중에 처한 인물들의 상황만을 들여다보면 피식거리는 웃음이 나온다. 가볍게 농담을 주고 받고 코믹한 상황이 연출된다. 그러나 이를 전체적으로 본다면 마냥 웃을 수 없고 극의 후반부가 돼서야 드러나는 조은지 감독의 명확한 메시지는 스스로를 곱씹어보게 만든다. 김희원은 이를 느껴 '프랑스 영화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대본을 보고 가볍다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 조은지 감독과 만나 두 시간 정도 이야기를 했는데 저는 무겁다고 계속 그랬다. 생각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촬영 때까지도 좁히지 못했던 것 같다. 어떻게 코미디로 만들지는 모르겠으나, 독특한 영화인 것은 맞고 내 나름대로 충실하게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만을 갖고 준비했다."

배우 김희원이 영화 '장르만 로맨스'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순모는 이성으로서 매력적인 것보단 지질함에 가깝다. 여자친구에게 수신거부를 당해 '엉엉' 울며 집 앞을 찾아오고 카페에선 주의의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미애를 붙잡는다. 특히나 이전의 작품들에서 선 굵은 연기, 강인함을 어필하는 캐릭터를 맡아왔던 김희원이었기에 그가 그려낸 순모는 색다르다.

"순모에 대한 캐릭터 방향성은 조은지 감독과 의견이 통했다. 제가 울고 웃는 모습이 액션 영화에서도 나오긴 한다. 장르가 다르든 제 본 모습의 표정이 있는데 그걸 어떻게 잘 조합햐느냐가 감독의 일인 것 같다. 표정이 울지만 웃기게도 보이고. 그 중심에 순모가 있다. 이를 조은지 감독이 잘 캐치해 잡아줬다. 사실 순모가 저하고는 다른 부분이 많아서 이를 생각하면서 캐릭터를 잡아나갔다. 조은지 감독이 제가 갖고 있는 버릇, 표정을 절제시켜주면서 맞춰나갔다."

가벼운 생활 습관 하나도 고치기 어렵다. 이미 습관으로 굳어버린 김희원의 연기 패턴을 조은지 감독이 하나씩 깨나가기 시작했다. 김희원은 "혼자서 자기를 깨는 건 힘들다"라며 순모를 만들 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왔던 패턴을 깨는 게 어떻게 쉽겠나. 절대 쉽지 않다. 그런 점을 조은지 감독이 집요하게 얘기를 하니까 도움이 많이 됐다. 극 중에 미애와 떠난 여행에서 다툴 때 원래 제 연기 스타일이라면 더 크게 화를 냈어야 하지만, 조은지 감독이 잡아줘 지금의 장면이 나왔다. 막상 촬영할 때는 조금 불편했지만, 지금 보니 순수함이 나온 것 같아 만족스럽다."

배우 김희원이 영화 '장르만 로맨스'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장르만 로맨스'는 말 그대로 장르만 로맨스일 뿐이지 부러움을 자아내게 하는 달달한 장면도,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저려오는 이별의 아픔도 짙게 그리진 않는다. 많은 인물들이 관계를 맺고 인연이 끊어지고 거기서 느끼는 아픔과 성장을 깊게 다룬다.

"영화의 주제가 관계이지 않나. '관계에 대해 생각해봤다'라는 대사도 직접적으로 나오고. 이를 코믹하고 위트 있게 풀다보니 과장돼 보이기도 하지만, 영화를 촬영하고 완성본을 보면서 '나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을 자주 했다. 모든 상황이 다 한 번쯤생각하게 하고 쉽게 다가오더라. 서로 사는 관계에 대해서 생각을 안 할 수 없게 만드는 영화인 것 같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타인과의 관계를 코믹하게 풀어내면서 강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김희원에게 '장르만 로맨스'는 이전까지 보지 못했던 완전히 새로운 영화이자 신선함, 그 속에 메시지까지 담은 작품으로 남을 예정이다.

"'장르만 로맨스'의 포인트는 'NEW'다. 제가 볼 때는 무거운 시나리오라고 봤는데 재밌게 나왔고 가벼운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메시지가 있다. 물론 어떤 분들이 볼 때는 유치하다고 할 수도 있고. 제가 볼 때는 새로운 재미가 있는 영화, 우리 영화의 투자사인 'NEW'와도 같다.(웃음)"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