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숏컷 변신에 팬들 뿔났다..."더이상 좌시할 수 없어" 개선 요구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송지효의 숏컷 변신에 팬들이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세기말 컨셉트로 등장했다.

이날 송지효를 숏컷으로 등장했고, 전소민은 "지효 어니가 드디어 종국 오빠의 마음을 사기로 했다. ‘커피프린스 1호점’ 윤은혜 언니의 머리다"고 말했다.

런닝맨 [사진=SBS 캡처]

방송 후 일부 팬들은 한 커뮤니티를 통해 송지효의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팬들은 성명서를 통해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꾸준하게 거론돼 왔다"며 "송지효를 담당하는 스태프들이 배우와 사적으로 친하며 팬들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강요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공동행위를 삼갔다. 소속사를 이전하면 개선되겠지, 이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는 팬들이 있으니 언젠가는 바뀌겠지 희망하며 조용히 응원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작년에는 송지효 코디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포털사이트를 장악하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항상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이 지속됐다. 이에 팬들은 더 이상 이를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스타일링 문제는 단순히 팬들의 만족을 위한 것이 아니라 좋은 작품에 캐스팅되고 배우의 긍정적인 이미지 형성에도 매우 중요함을 인지해 주셨으면 한다"고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