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김현주 인생 연기…'지옥', 혼란 속 팽팽한 대립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전 세계를 사로잡은 '지옥'의 미공개 스틸이 공개됐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넷플릭스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를 기록하며 또 한 번 전 세계에 K-콘텐츠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옥' 스틸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지옥' 스틸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지옥' 속 난데없이 지옥행 고지를 받고 잔인하게 불타 죽는 사람들의 모습은 전 세계를 신선한 충격에 빠지게 만들기 충분했다. 모두가 공감할 죽음과 지옥, 그 속에서 드러나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통렬한 질문을 던진다.

이에 "'지옥'은 새로운 '오징어 게임'"(CNN), "당신의 영혼을 겨냥한 한국 블록버스터 시리즈"(IndieWire) 등 외신을 비롯해 "내가 올해 본 작품 중 최고의 작품", "이건 미쳤다! 대단한 작품" 등 독보적인 세계관과 인간의 본성을 파고드는 이야기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지옥' 스틸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지옥' 스틸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공개된 스틸은 혼란에 휩싸인 세상에서 팽팽하게 대립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포착했다. "모든 것은 신의 의도"라며 더욱 정의롭게 살 것을 설파하던 정진수(유아인 분) 의장과 그의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한 진경훈(양익준 분) 형사, 새진리회의 진실을 밝힐 단 하나의 기회를 두고 팽팽하게 맞서는 민혜진(김현주 분) 변호사와 배영재(박정민 분) PD 등 자신의 신념을 쫓아 끊임없이 부딪히는 이들의 이야기가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수많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