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스걸파' 8리더→강다니엘, K-고딩 매운맛에 울컥한 사연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8크루 리더와 강다니엘, 제작진이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로 다시 뭉쳤다.

30일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리정 가비 효진초이 노제 리헤이 모니카 허니제이 아이키 강다니엘 권영찬CP, 김나연PD가 참석했다.

왼쪽부터 아이키(훅)-리정(YGX)-가비(라치카)-효진초이(원트)-MC 강다니엘-모니카(프라우드먼)-허니제이(홀리뱅)-리헤이(코카앤버터)-노제(웨이비)가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net]

'스걸파'는 한국 최고의 여고생 크루를 선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스우파' 여덟 크루 리더들과 크루원들이 마스터로 등장해 대한민국을 대표할 미래의 댄서들을 위한 평가자이자 멘토로 활약한다.

이날 허니제이는 "신기하고 좋고 설렌다. 10대들이 어마어마한 친구들이 많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고, 모니카는 "10대들과 소통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그들의 춤을 보고 옛날 생각이 나서 울컥했다. 아름답고 예쁜 시간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리헤이는 "젊은 고등학생들의 패기를 받아서 나 또한 성장하겠다는 마음으로 그들의 춤을 보고 싶다. 정말 잘하는 친구들이 많으니 기대해달라"고 강조했고, 리정은 "K-고딩의 매운 맛을 맛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권영찬CP는 '스우파'와 '스걸파'의 차이점에 대해 "'스우파'가 치열한 서바이벌이었다면 '스걸파'는 멘토들과 10대들이 원톱 크루가 되기 위한 성장 리얼리티에 가깝다. 제2의 허니제이, 제2의 모니카가 되기 위한 모습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또 허니제이는 "'스우파'를 통해 댄서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면, '스걸파'를 통해 멘토이자 선생님으로서 또 한 단계 성장할 계기가 될 것 같다. 이렇게까지 몰입이 될 줄 몰랐다. 욕심도 생기고 하나라도 더 알려주고 싶다. 더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 생긴다. 또 멘토로서 성장하는 우리의 모습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아이키는 "'스걸파'를 보면서 '스우파' 저지 분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 무서울 것 없는 10대들의 치열함이 대단했다. 10대들의 무서움, 치열함을 꼭 봐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아이키(훅)-리정(YGX)-가비(라치카)-효진초이(원트)-MC 강다니엘-모니카(프라우드먼)-허니제이(홀리뱅)-리헤이(코카앤버터)-노제(웨이비)가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net]

'스우파'에 이어 '스걸파' MC를 맡게 된 강다니엘은 "리더분들, 크루원들과 진행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웠다. 요즘 댄스 신에 있는 10대 분들을 잘 몰라서 그 분들을 알고 싶어서 '팬심'으로 시작했다. 시청자들이 댄스에 편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게 내 역할이다. 여러 명의 스타가 탄생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여덟명의 리더들은 어떤 마음으로 멘토링을 할 것인지 각오를 담은 자필 급훈을 공개했다. 리정은 '춤은 잘 추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가비는 '뽐', 효진초이는 '좋은 춤을 추기 전에 좋은 사람이 되어라', 노제는 '제2의 '헤이마마' 가보자고', 리헤이는 '작은 꿈을 자주 왕창 가져라', 모니카는 '인생 한 번', 허니제이는 '내 거 하자', 아이키는 '아끼다 똥 된다'고 급훈을 써 재미를 더했다.

댄서 리정 가비 효진초이 노제 리헤이 모니카 허니제이 아이키, 가수 강다니엘이 30일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net]

'스걸파' 스포일러에 대해 가비는 "마스터로 왔는데 우리가 울었다. 눈물바다가 됐다. 재밌을 것이다. 나도 10대 친구들을 집중적으로 볼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보니까 '나보다 낫다'는 생각을 몇 번이고 했다. 너무 멋지고 잘하더라. 그러면서 이 길을 닦은 선배들에게도 감사하더라. 속눈썹 3개 준비해놓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권영찬CP는 "많은 오디션 현장에 있었지만 '스걸파'에는 춤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뭉친 친구들이 많다. 열정적이고 순수한 모습들, 다른 오디션에서 보지 못한 10대들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순수하고 날 것의 새로운 모습들을 보게 될 것이다.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강다니엘은 "즐기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다. 시청자 분들도 훈훈하고 예쁜 성장 드라마를 보는 느낌이 들 것이다. 재밌게 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 매운맛도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는 30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