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박정민 "결말 아쉬움無, 아기 위한 희생 슬펐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정민이 '지옥' 결말에 대한 만족도를 표현했다.

박정민은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 인터뷰에서 "마지막에 아기를 위해서 희생을 하는 장면에서 현장의 공기가 많이 슬펐다"라고 운을 뗐다.

배우 박정민이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김현주 선배님은 모니터하면서 울고 계셨고, 저 또한 감정적으로 힘들고 슬퍼했던 장면이었다"라며 "제가 한 연기를 보면서 슬프다는 생각을 안 하는데 그 장면은 너무 슬프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에 든다"라고 전했다.

또 박정민은 "결말에 대해서는 큰 아쉬움은 없었다. 굉장히 현실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봤다"라며 "지옥의 사자, 새진리회, 화살촉이 연출자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라면 현실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이 대입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향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고, 호불호가 달라질 수 있지만 사랑이라는 감정, 부모가 자식에게 쏟는 사랑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라며 "지옥 같은 현실에서 인류애를 잃지 않으려는 하나의 시도라고 생각했다. 사랑이라는 힘으로, 아기를 지켜낸다"라고 전했다.

박정민은 "배우로서는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물론 있지만, 연출자 작가의 의도에 공감을 많이 하고 동의를 표했다"라며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는 무언의 동질감이 있었다. 저는 마지막 장면을 그렇게 해석했고 감독님도 그러지 않을까 싶다"라고 '지옥'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크게 공감했다고 밝혔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정상을 유지하며 전 세계에 K-콘텐츠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박정민은 4회부터 6부까지를 이끄는 배영재 PD 역을 맡아 원진아와 부부 호흡을 맞추며 부성애 열연을 펼쳤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