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배정남·박군, SBS 新예능 '공생의 법칙'으로 뭉친다(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지난 10년간 SBS 간판 예능으로 활약했던 '정글의 법칙' 족장 김병만이 야심차게 준비한 새로운 기획 프로그램으로 돌아온다.

코로나19 대유행과 지구 온난화로 전 세계적으로 환경문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10년간 전 세계를 누비며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몸소 느꼈던 SBS '정글의 법칙' 팀과 김병만이 이번에는 토종 생태계 살리기 위한 신년특집 '공생의 법칙'을 기획했다.

'공생의 법칙' 김병만 박군 배정남 스틸컷 [사진=SBS]

SBS 신년특집 '공생의 법칙'은 '교란은 곤란해'라는 부제 하에 토종 생태계를 교란시키며 위협하는 '생태계 교란 야생생물' 퇴치에 앞장선다. 이를 위해 산전, 수전, 공중전을 불사하며 산과 호수, 그리고 하늘 위까지 대한민국 육해공을 모두 수호하기에 나선다.

이에 특화된 출연진 또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전 세계 오지를 넘나들며 대자연의 위대함을 몸소 겪은 김병만을 필두로 '깡' 하나로 어려웠던 시절을 이겨내고 맨몸으로 상경해 배우로 성공한 부산 상남자 배정남, 그리고 다사다난한 어린 시절을 겪어내고 15년간의 혹독한 군 생활을 거름 삼아 '야생 특전사'로 다시 태어난 트로트 가수 박군까지. 각자의 인생에서도 산전, 수전, 공중전을 다 겪은 세 남자가 토종 생태계 수호에 나선다.

세 사람은 첫 번째로 2003년 중국에서 유입돼 매일 수천 마리 토종벌의 생명을 앗아가 '꿀벌 킬러'로 불리는 '등 검은 말벌'에 맞선다. 이들은 무더운 방호복을 입고 벌떼에 둘러싸인 채로 사투를 벌였다고. 또한 국내 토착종을 지키기 위해 실제 생태교란종 지정 및 관리를 주최하는 국립생태원의 자문과 협조를 구해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와 진정성을 높인다.

30m가 훌쩍 넘는 높이까지 직접 올라가 '등 검은 말벌집'을 제거하는 등 정글에서는 맛보지 못했던 또 다른 아찔한 매운맛의 리얼 야생에 직면한 김병만, 배정남, 박군의 첫 여정은 내년 1월 6일(목) 밤 9시 방송되는 SBS 신년특집 '공생의 법칙'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