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금연주자 이주항, 2일 '일월당 프로젝트' 앨범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대금연주자 이주항이 음악을 통해 만물의 상생을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이주항은 2일 정오 '일월당(日月當) 프로젝트'의 3번째 정규 앨범 '부분과 전체 (BALANCE)'를 발표했다.

대금연주자 이주항, '일월당 프로젝트' 앨범 커버 [사진=NT MUSIC]

'부분과 전체 (BALANCE)'는 대금 연주자 이주항을 중심으로 전통음악의 기반위에 음악가, 안무가, 영상감독, 음향감독으로 이루어진 프로젝트 앨범이다. 총 10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감성과 낭만의 기조속에 국악, 일렉트로, 힙합, 발라드등 다양한 사운드로 표현된 음악들로 가득차 있다.

이주항은 "해와 달, 그 사이에 이루어지는 자연과 인간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 음원, 공연, 영상 등의 전방위적 컨탠츠 활동을 통해 만물의 상생을 바라는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며 "음악의 쟝르를 구분 짓기보다 쟝르 간의 연결성을 발견해 불균형속의 자연스러움을 만들어낸 음악"이라고 전했다.

타이틀곡인 '마음의 눈' 은 바버렛츠의 경선(Sunnie)이 피처링과 작곡, 이삭N지연의 이삭이 작사에 참여했다. 수록곡 중 '사라진 경계' 는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46호 살풀이춤 보유자인 이은주 교수, '비밀의 통로', '꿈속의 망상'은 에일리언(Alienz)이 안무가로 참여해 뮤직비디오의 영상미를 더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