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이충현 감독, '콜' 인연→열애 "최근 연인 발전"(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이 열애 중이다.

전종서 소속사 마이컴퍼니 관계자는 3일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이 최근 연인으로 발전해 교제를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전종서 이충현 감독이 열애 중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은 지난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콜'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 좋은 감정을 쌓아오던 중 최근 열애를 시작했다는 전언이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박신혜와 전종서가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전종서는 현재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