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닮사' 신현빈 "재미있는 고현정, 덕분에 사랑 넘쳤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신현빈이 고현정과의 연기 호흡을 전했다.

신현빈은 지난 2일 종영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에서 사랑했던 사람들의 배신으로 찬란했던 청춘의 빛을 잃어버린 여자 구해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배우 신현빈이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최성현 스튜디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고현정과 신현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신현빈은 종영 후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고현정과의 호흡에 대해 "재미있게 찍었다. 고현정 선배가 재미있다"라며 "촬영 전에 고현정 선배와 감독님 주도 하에 김재영, 최원영 배우와 구성을 바꿔가면서 여러 번 만났다. 촬영 하기 전에 이렇게 많이 만난 적이 없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 대본 리딩하고 테스트 촬영 한 두 번하고 촬영에 들어가는데, 만약 그랬다면 지금 같은 모습이 안 나왔을 것 같다"라며 "현정 선배와 과거 코트 사는 장면이 첫 촬영이었다. 한 두번 만나고 촬영했다면 그런 친밀함이 없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촬영하면서도 재미있게 찍었고, 사랑이 넘치는 현장이었다"라며 "현정 선배는 참 재미있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저를 재미있어 해주셨다. 그런 것들이 좋았던 것 같다"라고 고현정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극 분위기상 감정이 깊은 연기를 끝까지 이어가야 했지만 촬영 현장 분위기는 굉장히 밝았다는 설명. 신현빈은 "저 뿐만 아니라 안 힘든 사람이 없지 않나. 그런 건 촬영하면서 풀고 가려고 했다"라며 "현정 선배와도 긴장감 있는 장면을 촬영하면서도 쉴 때는 장난도 많이 치고 그랬다. 매 순간 무겁기만 하면 힘들어진다고 해서 같이 웃고 장난치고, 잘 전환을 해서 촬영을 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