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라, '한사람만' 출연 확정…수녀 변신(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윤보라가 '한 사람만'에 출연하며 첫 수도자 역할에 도전한다.

JTBC 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윤보라가 '한사람만'에 출연한다. [사진=키이스트]

극윤보라는 호스피스를 관리하는 수녀 베로니카 역을 맡았다. 차분함보다는 조금은 철부지 같고 푼수기 있는 모습을 보이지만 막달레나(이수미 분)와 함께 호스피스 환자들을 위해 활동하는 인물이다.

윤보라는 "사소한 순간의 행복을 찾게 된 작품이다. 좋은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극의 감초 역할을 했던 윤보라는 올 초 종영된 '심야카페' 시즌2에서 주연을 맡아 긍정적인 에너지와 밝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배우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한 사람만'에서 첫 수녀 역할에 도전하는 윤보라는 작품 속 스토리와 캐릭터에 고스란히 녹아든 새로운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 사람만'은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