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설강화' 감독, 역사왜곡 논란 해명 "배경 외 가상, 사명감 다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설강화' 감독이 역사왜곡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조현탁 감독은 1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이하 '설강화'/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발표회에서 방송 전부터 불거진 역사왜곡, 간첩 및 안기부 미화 의혹에 대해 "1987년도 시대를 배경으로 하지만 당시 군부 정권 상황 외에 모든 것이 가상의 창작물이다"라고 말했다.

조현탁 PD가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JTBC]
조현탁 PD가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JTBC]

이어 "전체 이야기 중심에 수호와 영로, 청춘 남녀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로 포커싱이 됐다. 그 안에서 저희들만의 리얼리티로 소신껏 진행했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초기 문구 몇개가 유출이 되어 자기들끼리 조합을 이뤄 받아들이기 힘든 말이 퍼지고 기정사실화 되고 기사화가 됐다"라며 "관리 소홀한 제작진의 책임이 있어 깊이 반성한다. 다만 3년 만의 작품이고, 작가님도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집필을 했다. 방송을 하면 직접 보고 확인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나라 영화,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다. 제 일처럼 기쁘고 으쓱함도 생긴다"라며 "창작자들이 작품에 임할 때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한다는 것을 알아달라. 방송 전에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이 창작자로서는 고통이고 압박이다"라고 전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여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위기 속에서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 분)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SKY 캐슬'의 유현미 작가와 조현탁 감독이 재회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해인은 재독교포 출신의 사연 많은 명문대 대학원생 임수호 역을, 지수는 발랄하고 귀여운 호수여대 영문과 신입생 은영로 역을 맡았다.

이들 외에 장승조, 윤세아, 김혜윤, 정유진, 유인나, 허준호, 김정난, 박성웅, 정혜영 등이 출연한다.

'설강화'는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설강화' 감독, 역사왜곡 논란 해명 "배경 외 가상, 사명감 다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