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너를 닮은 사람' 홍서준, 참 좋은 배우가 되는 법


"'너를 닮은 사람', 따뜻한 봄날 같은 작품…행복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으로 시선을 강탈한 홍서준이 다음을 기약했다. 시간이 흘러도 어색함 없이 항상 감동을 선사할 배우가 되겠다고 기약했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홍서준은 부유한 의사인 아내 안민서(장혜진 분)를 이용해 병원 재단까지 넘보는 야심가이자 명석한 변호사인 이형기를 연기했다. 초반에는 어리숙한 모습을 보이다가 이야기가 전개될 수록 야망을 드러내며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장모 앞에서 보였던 움츠러든 모습부터 장모와 주변 사람들로부터 받은 치욕을 아내를 향한 가정폭력으로 표출해내는 모습, 그리고 끝내 신체장애로 추악한 야망의 대가를 치른 엔딩으로 악역의 완벽한 서사를 마무리했다.

배우 홍서준이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을 마쳤다. [사진=탄엔터테인먼트]

최근 SBS '라켓소년단', tvN '빈센조', TV조선 '복수해라' 등에서 활약하며 이번 '너를 닮은 사람'으로 강력한 한방을 남겨 차기작의 기대를 높였다.

이하 홍서준원과의 일문일답

'너를 닮은 사람'은 어떤 계기로 참여하게 됐고, 캐릭터 해석은 어떻게 하셨나요?

유보라 작가님께서 제 전작을 보셨고 서진원 선배와 하던 연극을 보러 오셨더라. 이후 출연 의사를 물어봐주셨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 이형기는 처가에서 가족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결핍을 물질과 아내의 폭행으로 보상받는 사람이다. 어른스럽지 못하고 비틀린 사람이다. 어릴 때 성장 환경이 좋지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등감도 많고 자존감도 낮은 사람 같았다.

이형기를 연기하면서 감독님에게 받은 디렉션이 있나요?

감독님께서 '형기는 어떤 사람일까요?'라고 먼저 질문을 해주셨고 제가 답을 찾기를 기다려주셨다. 그리고 힘을 빼고 연기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잘하려고 하다 보면 힘이 들어가게 되지 않나. 제가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를 해주셨다. 항상 든든한 지원군이셨다.

이형기를 준비하면서 어려웠던 점과 고민이 많이 됐던 지점은 무엇인가요?

형기의 폭력성이었다. 극에선 직접적으로 나오지 않기 때문에 폭력을 휘두르기 전과 후 모두 다 보시는 분들에게 전달이 돼야 했다. 무엇보다 우리가 익히 봐왔던 인물과는 좀 다르게 표현하고 싶었다. 야비한 표정이나 몸짓이 아니라 느낌만으로 전달이 되게끔. 폭력을 행사하는 이유를 잡는 것도 어려웠다. 화가 났다고 아내에게 직접 폭력을 행사하는 마음을 갖기가 너무 어려웠다. 떠올리는 것 자체가 힘든 일이었다. 그래서 집중했던 것은 형기의 억울한 감정이었다. 처가댁에서 인정 받지 못한 자신의 처지와 소외감 같은 것에 집중했다.

극이 전개될 수록 야망을 드러내야 했다. 일부러 차이를 두고 연기를 하지는 않았나요?

일부러 그러진 않았고 극 중에서의 상황들이 변하고 있으니 그 상황에 집중하는 게 옳다고 봤다. 극 중 상황에 맞춰서 연기를 해야 상대 연기자와의 호흡도 맞으니까. 그리고 전체 극의 흐름이 연기자들을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한다. 그래서 자연스러운 인간의 변화된 감정들을 이끌어내게 된다. 배우인 우리는 그 상황에 몸을 맡기면 된다.

이형기를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에 둔 부분은 무엇인가요?

형기라는 인물의 내면을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했다. 이형기가 아니라 홍서준으로 연기를 하고 있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많았다. 그리고 힘을 빼는 것도 중요했고. 힘을 뺀다는 것은 등장인물로 살아가는 것이다. 인물 분석과 대본 분석이 끝나면 극 중 캐릭터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인데 그렇게 캐릭터로 살아가기를 완벽히 해내고 있다면 힘이 빠지는 거니까.

배우 홍서준이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이형기로 분했다.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을 마치고 가장 아쉬웠던 부분, 보완해야할 부분을 찾았다면 무엇인가요?

준비를 한다고 하지만 우리는 완성형 인간이 아니지 않나. 항상 부족함을 느낀다. 그래서 배우라는 직업을 택한 것 같고 또 잘한 것 같다. 다른 일보다 덜 익숙해진다고 할까. 날마다 새로운 작업이니까. 그래서 재밌다. 같은 걸 반복하며 살아가는 게 쉽지 않지 않나. 다만 제가 이 작업에 지치지 않았으면 한다. 하나의 산을 힘겹게 넘으면 또 다른 더 높은 산이 가로막고 있는 느낌이다.

고현정, 장혜진 씨와의 호흡은 어땠나요?

우선 장혜진 씨는 연극에서 부부로 만난 적이 있다. 이번에 다시 만나니 정말 반가웠고 감개무량하다는 맞을지 모르겠지만 감격적이었다. 둘이 눈치 볼 것도 없이 대사를 들여다보고 서로의 고민을 공유하고 이야기했다. 즐거운 시간들이었다.

고현정 씨와의 작업은 언제나 저를 놀라게 했다. 제게 있어 고현정 씨는 대스타다. 그런 스타와 서로 안부를 묻고 인사를 나누고 연기를 하는 게 현실감이 안 느껴졌다. 긴장을 했던 것 같다. 고현정 씨는 현장에서 쾌활한데 슛이 들어가면 놀라운 집중력으로 연기를 하신다. 온몸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즐겁고 행복한 시간들이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나요?

제 연기 생활에 있어 따뜻한 봄날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이 작품을 추억하면 코에서 달콤한 꽃 향기가 나는 것 같다. 처음에는 이렇게 멋진 작품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하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했다. 최선을 다했던 작품이기도 하고 부족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기도 하고. 모든 사람들과 작업하는 게 행복했다.

배우 홍서준이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이형기로 분했다. [사진=JTBC]

어떤 수식어를 가진 배우가 되고 싶나요?

'참 좋은 배우'라는 말을 듣고 싶다. 어떤 분야에서건 정말 좋은 것들은 별다른 미사어구 없이 '참 좋다'라는 말을 듣지 않나. 그 자체로 감탄사이며 본질인 말이 좋은 것 같다. 이런 말을 들으면 정말 가슴 벅찰 것 같다. 지금까지 이게 옳은 길인지, 옳은 방법인지, 헤매고 고민하고 방황했던 시간들이 일시에 보상받을 것 같다. 그런 말을 듣는다는 생각만으로 전율이 돋는다.(웃음)

배우로서의 최종 꿈은 무엇인가요?

수많은 영화나 드라마 중에서도 세월이 한참 흐른 뒤에 봐도 전혀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보면 볼수록 감동이 있는 작품이 있다. 그런 작품 속에 오랜 세월이 지나도 촌스럽지 않은 연기를 남길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다. 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아도 제 여력이 닿는 한 오랫동안 연기하는 게 꿈이라면 꿈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