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금융권 최초 배달앱 '땡겨요' 오픈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의 배달앱 '땡겨요' 베타 서비스를 오픈했다.

2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땡겨요'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으며 서울 광진구, 관악구, 마포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6개 지역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신한은행의 배달앱 서비스 '땡겨요' 이미지. [사진=신한은행]

땡겨요는 '너도 살고 나도 사는 우리동네 배달앱'을 슬로건으로 이용자인 고객과 가맹점인 소상공인 그리고 배달라이더까지, 플랫폼 참여자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상생 배달앱을 추구한다.

땡겨요는 첫 주문시 사용 가능한 5천원 쿠폰을 제공하고, 첫 주문 배달이 완료되면 두번째 주문에서도 5천원 쿠폰을 추가로 제공한다.

결제 방법에 따른 다양한 혜택도 제공한다. 2022년 1월에 땡겨요 등에서 발급이 가능한 '땡겨요 전용 신용카드'로 결제 시 결제금액의 10%를 마이신한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다.

또 서울사랑상품권을 지역화폐 할인 기준인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아울러, 선불 충전과 계좌 결제, 주문 횟수를 반영한 고객 등급에 따라 주문금액(서울사랑상품권 이용 금액 제외)의 최대 1.5%를 '땡겨요 포인트'로 적립하는 리워드도 제공한다.

가맹점에게는 입점 수수료와 광고비를 받지 않는 것으로 혜택을 시작해, 업계 최저 수준의 중개 수수료율 2%를 적용하는 등 소상공인의 부담을 최소화했다.

또 땡겨요는 자체 전자결제지급대행 시스템을 구축해 별도 이자 및 수수료 없이 당일 판매대금을 정산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오픈한 ‘땡겨요’는 사업을 통한 수익보다는 플랫폼 참여자 모두에게 이로운 혜택을 제공해 배달 플랫폼에서의 상생을 실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비금융 배달 플랫폼 '땡겨요'에서도 모두에게 따뜻하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