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이세영 "이준호, 치명적인 정조와 찰떡…밀어내기 힘들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이세영이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호흡이었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지난 4일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종영 인터뷰를 갖고 드라마를 마친 소회를 전했다.

이세영은 "이렇게 큰 사랑을 받게 될줄 몰랐다. 행복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내가 생각하는 먹먹함과 여운을 시청자들도 많이 느껴주길 바랐다. 큰 이상의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긴 여운을 전했다.

배우 이세영이 '옷소매 붉은 끝동' 종영 인터뷰를진행했다. [사진=프레인TPC]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 작품. 세기의 사랑이라 불리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이세영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 성덕임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로 작품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마지막회까지 이세영의 열연이 돋보였다. 역병으로 자식 문효세자를 잃었고, 새 생명을 잉태한 채 세상을 떠났다. 비극적 서사를 가진 인물이었기에, 이세영의 여운은 더욱 길었다.

이세영은 "준비하면서 많이 울었고 방송을 보면서도 많이 울었다. 시청자들도 많이 슬프고 먹먹해한 것 같아 좋다고 해야 할까"라며 '새피엔딩'이라고 하는데, 이 둘의 사랑이 너무 절절해서 그 여운이 오래 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세영은 극중 애틋한 로맨스 호흡을 맞춘 이준호, 그리고 궁녀즈 이민지 하율 이은샘과의 호흡도 돋보였다. 이세영은 가장 가까웠던 이준호, 가장 친했던 궁녀즈를 이야기 하며 "모든 순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이준호에 대해 "저는 덕임이었기에 가장 긴 시간 붙어있고 자주 만났던 준호 씨와 가장 가까웠다. 서로의 컨디션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고, 눈빛만 봐도 마음이 잘 통하고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라고 최고의 케미를 자랑했다.

원작을 재미있게 읽었다는 이세영은 "원작과 비교해 드라마가 정조의 캐릭터를 사랑스럽고 로맨티스트로 그렸다. 그래서 우리 드라마가 더 큰 사랑을 받지 않았나 싶다. 원작에서도 치명적이고 섹시한데, 그 부분이 준호 씨와 찰떡이었다. 그래서 뜨거운 반응이 있었다. 저희 드라마에서는 정조가 다정해서 밀어내는 데 힘들었다"라고 웃었다.

이준호와 알콩달콩 케미를 자랑했던 생일 만두국 신은 애드리브로 탄생한 장면이었다고. 이세영은 "애드리브로 온전히 만들어진 장면이다. 감독님이 그렇게 길게 쓸줄 몰랐다. 이준호와 이세영 그대로의 모습이 보여진 것 같다"라며 "별당에서의 마지막 행복한 장면이라 재미있게 촬영했다"라고 떠올렸다.

이세영은 "연기를 하면서 실제로 설렜던 적은 없다"면서도 "스킨십이나 키스신은 터치가 있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긴장이 된다. 스킨십 장면을 하는데 제가 웃거나 하면 기분 나쁠 수 있다. 오랜만에 키스신을 찍어서 긴장도 했는데, 이준호 오빠와 둘이서 장난치며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름에 땀 흘리면서 촬영을 했다. 현실은 드라마와 많이 다르다. 이런 부분이 나가면 팬들이 실망할까 하는 걱정도 있다"고 웃었다.

이세영을 주축으로 한 '궁녀즈'의 화기애애하고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세영은 "이민지 배우와는 친구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저보다 나이가 많다. 궁녀들 모임에서 보이지 않는 리더였다. 은은하게 잘 이끌어주면서 분위기도 화목하게 잘 이끌고 실제로 가까워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궁녀즈 만큼이나 끈끈해지고 친해져서 사적인 모임도 만들었다"라며 "함께 촬영하는 모든 순간들이 좋았다"라고 훈훈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이세영은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