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이준호 "나만의 이산 만들고 싶었다…'움짤' 여러개 저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사극도, 로맨스도 부족함이 없다. 풋풋함과 애틋함을 오가는 순정남도, 무게감 있는 군주의 얼굴도 다 있다. 시청률도, 연기력도 다 잡았다. 이준호의 완벽한 복귀다.

이준호는 지난 1일 막내린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에서 실존 인물 정조 이산 역을 맡아 존재감을 새겼다.

이준호는 "군백기가 끝난 후 2PM 활동부터 '옷소매 붉은 끝동'까지 즐겁게 마무리 하게 되서 기분이 좋다"라며 "많은 사랑을 주셔서 무척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옷소매 붉은 끝동'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옷소매'는 이준호의 전역 후 첫 작품으로, 연기력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완벽한 복귀를 알렸다. 이준호는 "군 복무를 하는 도중에 활동이 고팠다"라며 "너무 감사하게도 제대 전부터 저에게 많은 작품을 보내줬고, '옷소매'를 마주하게 됐다. 대본을 보면서 그 자리에서 끊김없이 재미있게 봤다"라고 말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 작품. 세기의 사랑이라 불리는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이준호는 비극적인 과거를 딛고 성군이 되는 왕의 서사와 사랑하는 여인을 향한 애틋한 로맨스를 깊이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작품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원작과의 싱크로율은 물론 실존 인물이었던 정조 이산 역을 연기한다는 점에서 쉽지 않았을 작품. 이준호는 "좋은 부담감은 있었다"라며 "내가 이 캐릭터를 잘한다면 재미있는 작품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접근해 마냥 기뻤다"라고 말했다.

잘해내고 싶은 마음만큼, 초반에는 자신의 연기력에 대한 부족함도 느꼈다고 고백했다.

"제 연기가 초반엔 많이 마음에 안 들었어요. 모니터를 볼 때마다 제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드는 모습이 보여서 '어떻게 할까' 계속 모니터만 봤던 것 같아요. 새벽에 집에 들어가서도 계속 생각하고 작품에 몰입했죠. 연기자로서 성장한 지점을 보여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정조라는 인물로 완벽하게 되자는 생각만 했어요.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은 조선의 왕이고 선배들이 미리 하셨던 배역이라는 점에서 부담감은 있었지만 크게 작용하진 않았어요."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옷소매 붉은 끝동'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기존에 연기했던 배우들의 작품을 애써 찾아보려 하지 않았다는 이준호는 '나만의 이산'을 만들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이준호는 "최대한 담백하게 연기하고 싶었다"라며 "실제 인물인 이산의 성격과 '옷소매 붉은끝동'에서의 묘사도 다른 부분이 있다는데, 우리가 알지 못하는 인물에 대해 하나씩 파고들어갈 수록 희열이 느껴지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청년 이산과 중년의 정조, 그리고 세상을 떠나기 전 노년의 정조까지, 시간의 흐름도 본능에 맡겼다. 그는 "세손일 때는 세손의 마음으로, 왕이 됐을 때는 '내가 왕이다'라는 마음으로, 이승을 떠날 준비를 하는 정조의 마음은 그 때의 마음으로 연기했다"라며 "다만 말의 빠르기나 억양, 눈빛, 걸음걸이에 변화를 주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세손일 때는 패기 넘치고 눈빛을 쏘고 말에 딱딱함이 들어가있다면 왕이 됐을 때는 조금은 풀어져있지만 묵직한 카리스마가 있어요. 노년 수염 분장을 했을 때 오히려 편했어요. 온몸에 힘을 다 빼고 편안하게 연기했어요."

'우리집 준호' 열풍을 일으켰던 이준호 특유의 섹시함이 '옷소매' 정조에도 깃들며 또다른 관전 포인트가 됐다. 목욕신이 화제가 되면서 '속적삼 노엘'이라는 애칭도 얻었다.

'옷소매' 복귀 전부터 체중 조절을 하며 몸을 만들었다는 이준호는 "개인적으로 아쉬운게 몸 만든 사람들은 더 욕심을 부리게 된다. 남이 보기엔 괜찮아도 내 맘에 안 들수 있는데 저도 그렇다. 그렇지만 역할에 맞는 적절한 체형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움짤들을 여러개 갖고 있다. 맘에 드는게 있다는 뜻"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옷소매'는 마지막회까지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고, 이준호는 역할에 깊게 몰입을 했다. 정조는 역병으로 자식 문효세자를 잃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회임 중이던 덕임마저 떠나보냈다.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옷소매 붉은 끝동'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준호는 "마지막회 대본을 봤을 때는 눈물이 났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대본을 보면서 '가슴 아리다' 싶었던 지점들이 있다. 15회에서 덕임이가 돌아서는 산의 곤룡포 소매를 잡았을 때, 그리고 마지막회에서 덕임과 별당에서의 재회였다. 16회, 17회 같이 별당에 있는 장면이 사무치게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부분을 보고 대본을 다 못 봤다 대사를 숙지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대본을 보는 순간 눈물이 계속 났다. (이)세영씨와 '대본을 못 보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마지막을 장식했던 덕임과의 아련했던 꿈 속 재회신은 시청자들에 해석을 맡기면서 분분한 의견이 쏟아졌다. 덕임이의 무릎 위에서 잠든 산이의 꿈이었다는 의견부터 산이 죽고 저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덕임이를 만난 것이라는 해석도 있었다.

"대사에 '꿈이어도 좋고 과거여도 좋고 죽음이어도 좋다'는 말에 그 해석이 있다. 과거를 기억하는 산이 될 수 있고 꿈인 산이 될 수도 있고, 죽어서 만나는 것일 수 있다. 저는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준호는 "산이 평범한 필부가 되는 순간, 그 마음을 받아들이는 덕임의 포옹으로 인해 '너무 슬픈데도 행복해서 해피엔딩'이라고 생각한다. 아직까지도 그 여운이 많이 남아있다"라며 "'순간은 영원이 되었다'는 말처럼, 완벽한 결말이 된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상대역인 이세영에 대해서는 "티키타카, 합이 잘 맞았다. 애드리브를 한다고 했을 때 스스럼 없이 편하게 했다. 이세영, 오대환 형님과 연기할 때 행복했다. 메이킹 모습 그대로 늘상 편안했고, 몰입이 쉬웠고 좋았다"라고 말했다.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옷소매 붉은 끝동'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드라마는 끝났지만 시청률 공약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옷소매'는 첫 회 5.7%로 출발해 1월1일 마지막회는 자체최고 시청률 17.4%로 종영했다. 이준호는 시청률 15% 달성시 이준호는 곤룡포를 입고 '우리집'에 맞춰 춤을 추고, 20% 시청률을 넘는다면 속적삼을 입고 솔로곡 '노바디 엘스'에 맞춰 춤을 추겠다고 약속했다.

"공약을 할 때는 항상 큰 마음으로, 그러나 어느 정도 현실성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어요. 15% 운을 띄웠을 때는 자신은 있었으나 시청률은 모르는 거잖아요. 최대한 할 수 있는 공약을 하려고 했어요. 시청률이 나온지 얼마 안돼 이제부터 준비를 해야겠어요. 우리 드라마 시청률 '15% 공약'을 하겠다고한 배우들이 저 말고도 많아요. 따로따로 하면 재미가 없으니. 스케줄적인 측면에서 조율도 해야 할 것 같아요. '속적삼 노엘'은 이뤄지지 않아 아쉬우면서 다행이에요(웃음). 드라마적으로 넘길 바랬으나 개인적으로 지금도 너무 좋은 수치라고 생각합니다."

이준호는 인터뷰 내내 "촬영 현장 분위기가 너무 즐거웠던 작품"이라고 이야기 했다. 시청률도 그렇지만, 배우들의 에너지로 인해 '옷소매'는 더더욱 의미있는 작품이 됐다. 이준호는 "시청률이 지금처럼 안 나왔다고 할지라도, 촬영을 하고 있을 때마저도 행복했기 때문에 너무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이준호는 지난해 제대 후 2PM 완전체 활동, 그리고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준호의 인기가 상종가를 치면서 '준호 코인'이라는 말이 나왔을 정도. 2022년 역시 이준호는 달릴 준비를 마쳤다.

"참 감사하게도 2021년에 군 복무를 하고 있었지만 군복무를 하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을 줘서 신기했던 한 해였어요. '우리집준호'로 많은 사랑을 받게 되었고 그 사랑을 양분삼아 컴백을 해서 활동을 했고 '옷소매'도 잘 끝냈죠. 믿기지가 않는 상황이에요. 이제야 조금 시간이 나고 제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됐는데 열심히 해왔구나 생각이 들어요. '준호코인'이라는 말이 기분이 좋기도 하면서도 무섭기도 해요. 떡상도 하고 떡락도 하잖아요(웃음). 좋은 의미로 생각할게요. 보아도 보아도 빛이 나는 사람이 되도록, 올해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옷소매 붉은 끝동'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