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오영수, 韓최초 골든글로브 수상…이정재 불발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에서 '깐부 할아버지'로 출연했던 오영수가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국내 배우 최초로 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오영수는 10일(한국시간) 열린 제79회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오징어게임' 오영수 스틸 [사진=넷플릭스 ]

오영수는 올해 세 번째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에 도전하는 '석세션'의 키에라 컬킨과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 마크 듀플라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했다.

국내 배우가 미국 시상식인 골든글로브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0년 '기생충'과 2021년 '미나리' 출연진도 이루지 못했던 성과이며 한국 드라마나 한국 배우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가 연기상 후보에 오른 적도 없어 그의 수상이 더욱 값지다.

오영수와 함께 TV드라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이정재는 아쉽게 불발됐다. 이 부분은 '석세션'의 제레미스트롱이 수상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