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출신' 정예인, 비-송강호와 한솥밥…써브라임에 새 둥지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러블리즈 출신 정예인이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11일 "정예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음악과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 정예인의 앞으로의 활동에도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룹 러블리즈 출신 정예인이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에 둥지를 틀었다. [사진=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또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정예인과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과 함께 솔로 데뷔 계획을 밝혀 팬들을 반색하게 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에 따르면, 정예인은 현재 첫 솔로 싱글앨범 발매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데뷔 후 첫 솔로 활동인만큼 정예인이 선보일 색다른 음악과 독보적인 색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정예인은 2014년 그룹 러블리즈로 데뷔해 특유의 청초한 비주얼과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Ah-Choo', '안녕'(Hi~), '지금, 우리', 'Destiny (나의 지구)' 등의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정예인은 그동안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반전 매력을 펼치는 등 친근한 모습으로 대중과 꾸준히 소통해왔다. 지난 2017년에는 웹드라마 '더블루씨'와 tvN'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연기에 도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다.

한편 정예인이 새 둥지를 튼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에는 송강호, 비(정지훈), 김희정, 윤정희, 기은세, 이용우, 김윤지, 하니(안희연), 잭슨(GOT7), 영재(GOT7), 한으뜸, 예린, 임나영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