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특송' 송새벽, '머리 체함'으로 탄생한 신선한 악역


"구상 어려움 겪었다" 송새벽만이 표현할 수 있는 유일무이 악인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보기 드문 신선한 악역이다. 악랄함의 끝을 달리는 악인을 완전히 새롭게 해석했다. 배우 송새벽만이 가능한 일을 영화 '특송'에서 해냈다.

영화 '특송'은 예상치 못한 배송사고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린 특송 전문 드라이버가 경찰과 국정원의 타깃이 돼 도심 한복판 모든 것을 건 추격전을 벌이게 되는 내용을 담았다.

송새벽은 극 중 경찰이자 악당 우두머리 경필로 분했다. 정의보다는 사익을 추구하는 인물로 300억짜리 보안키를 은하(박소담 분)가 갖게 되자 그를 맹렬하게 뒤쫓는다.

배우 송새벽이 영화 '특송'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송새벽이 표현한 악인 경필은 신선하다. 범죄 오락 액션영화에서 숱하게 봐왔던 터프하고 묵직한 느낌의 범죄두목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 극에서 함께 호흡한 김의성의 말처럼 그의 연기는 '한 번에 목을 물어뜯는 들개'처럼 경필을 연기했다. 비열하고 두목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눈에선 살기가 흐르고 자신을 자극하는 은하를 뒤쫓으며 이를 바득바득 간다.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소름돋는 악역이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고 자연스레 마음이 이끌려지만, 경필에 대한 감은 크게 오지 않았다고.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어려움을 느꼈고 평소 악역에 연민을 찾으면서 캐릭터를 구상해나갔지만, 이번 경필은 달랐다고 고백했다.

"경찰이자 악당 우두머리 역할이어서 양면성이 있는 캐릭터다. 인물 자체가 '나 이런 사람이야'라고 직접적으로 이야기한다.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긴 하나, 연민이 느껴지지 않는 악역이라 구상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서 나름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송새벽은 경필에게 연민을 찾는 대신 전사를 떠올렸다. 어렸을 때부터 불우한 가정환경에서 자랐을 것이고 일련의 일들이 있었기에 형사이면서도 돈에 얽매이는 인물이 됐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연기를 하다가 감이 잡히지 않으면 박대민 감독과 현장에서 만들어나갔다.

"감독님은 명확하게 '이렇게 해주세요'라고 요구하는 것보다 잘 열어주신다. 배우가 잘 표현할 수 있게 끄집어 내주는 편이다. 그래서 현장에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 저도 나름의 준비를 했고, 현장에서 경필의 제스처나 표정들을 그때그때 상의하면서 만들었다."

배우 송새벽이 영화 '특송'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현장에서 만들고 다듬으며 악역을 표현해야 했던 송새벽은 알 수 없는 부담감에 머리가 체한 느낌이 들어 고생을 했다고 털어놨다. 속이 체한 게 아니라 머리가 체한 느낌이 들 정도로 그에게 경필은 어려운 과제였다.

"첫 촬영 장면이 김두식(연우진 분)의 머리를 방망이로 휘두르는 신이라 부담감이 컸다. 머리가 체한 듯 한 느낌은 경필을 잘 표현하고자 하는 부담, 걱정, 캐릭터를 잡아가는 과정 중에 겪은 고통이었다. 머리가 자주 체하는 편이긴 하다. 예민하기도 하고. 나름 생각을 많이 하니 머리가 체하는 것 같다. 머리가 체하니 속도 다 체하고 마비가 되는 느낌이다. 역할이 악당 우두머리여서 더 체한 느낌이었던 것 같다."

경필은 조직원에게도, 형사들에게도 "갈라져"라는 말을 주로 사용한다. 특히 그의 첫 등장 장면에서는 뭉쳐있는 이들에게 '나는 예수고 얘는 모세야. 갈라져'라고 하면서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송새벽은 극의 말미 경필의 엔딩과도 연관돼 있는 '갈라져'를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고백했다.

"현장에서 연기를 하면서 느껴지는 부분에서의 명확성이 생기더라. 자칫 종교적으로 애매한 느낌이 있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그걸 떠나서 경필은 자기 목적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는 인물이기에 크게 관여 없이 말로서만 하는 대사라고 생각했다. '갈라져'는 자기에 대한 죄책감이나 '내가 법이야'하는 성격을 잘 표현해주는 대사다. 이를 잘 표현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배우 송새벽이 영화 '특송'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1998년 연극 '피고지고피고지고'로 연기에 첫 발을 뗀 그는 어느덧 25년차 배우가 됐다. 수많은 인물로 분하며 다채로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음에도 여전히 "쉬운 역할은 없다"라고 토로하는 송새벽이다.

"정말 쉬운 역할이 없다는 것을 연기를 첫 시작할 때도, 지금도 느끼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막상 쉬우면 연기하는 재미가 없지 않을까. 그래서 항상 두근거리기도 하고.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든지 좋은 긴장감과 두근거림은 항상 있다. 여유가 조금 더 생겼으면 좋겠는데 그런 날은 오지 않을 것 같다. 연기라는 일이 여유를 갖는 순간 무너지지 않을까."

좋은 연기를 하는 것은 곧 좋은 사람이 되는 것과 같다. 연기를 할 때와 안 할 때 모두 같은 삶을 살고 싶다는 송새벽의 다음이 기다려진다.

"어떤 책에서 본건데 한 선생님께서 '무대 아래에서나 위에서나 같은 삶을 살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한 말을 하셨더라. 많이 공감이 됐다. 한결같이 해야 연기가 절로 묻어나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한다. 앞으로 계속 고수하고 싶은 말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