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논란에도…정해인x지수, 벚꽃보다 빛나는 우월 비주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정해인과 블랙핑크 지수가 남다른 비주얼을 과시했다.

정해인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촬영 당시 지수가 찍어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정해인, 지수가 나란히 '설강화' 촬영 당시 서로를 찍어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정해인, 지수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정장을 차려 입은 정해인은 벚꽃나무 아래에 서서는 빛나는 비주얼을 과시하고 있다. 지수를 바라보는 눈빛에서 다정함이 느껴진다.

지수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픈 하우스 날 학교에서"라는 글과 함께 정해인이 찍어준 자신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지수는 밝게 웃으며 귀엽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핑크빛 드레스에 긴 웨이브 머리를 늘어뜨린 지수는 벚꽃나무 아래에서 화사한 미모를 과시하고 있다.

정해인과 지수는 현재 방영 중인 '설강화'에서 임수호와 은영로 역을 맡아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다. '설강화'는 방송 전부터 민주화 폄훼 등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고, 현재까지도 비난의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다. 이와 함께 지수는 부정확한 발음, 획일적인 표정 등으로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