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효린, 리아킴과 사제호흡…"연습생 시절 안무선생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불후의 명곡' 효린과 리아킴이 사제지간 역대급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15일 오후 6시5분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가수 효린과 안무가 리아킴이 의기투합해 출격한다.

'불후의 명곡' 리아킴가 효린 [사진=KBS]

이날 방송은 '오 마이 스타 특집 2' 2부로, 권인하&정홍일, 부활&인성(SF9), 신효범&유회승(엔플라잉), 이은미&서도밴드, 진성&김태연, 뱅크&지선, 마이클 리&민우혁, 조장혁&김바다, 이정&송이한, 김용진&공소원, 임정희&조권, 효린&리아킴이 출연한다.

효린은 리아킴에 대해 "연습생 시절 안무 선생님이다. 경지를 뛰어 넘은 분"이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에 리아킴은 "제자 효린 덕에 불후의 명곡에 나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화답했다.

리아킴은 아이돌이 사랑하는 안무가답게 직접 창작한 선미의 '가시나', 화사의 '마리아' 안무를 선보였다.

한편 두 사람은 이효리의 'Chitty Chitty Bang Bang'을 선곡,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대를 본 신효범은 "미친 것 같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