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대위 무속인 실세"논란에 국힘 "관계자 친분" 반박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또다시 무속인 논란에 휘말렸다.

17일 세계일보는 윤 후보 측 선거대책본부(선대본부)에 정재계에서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고문' 직함을 달고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전씨는 윤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부터 대권 도전을 결심하도록 도와줬으며 자신을 '국사'가 될 사람이라고 칭하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사는 신라·고려시대때 왕의 자문 역할을 하는 고승을 뜻한다.

윤 후보는 전씨를 부인 김건희 씨 소개로 알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전씨는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어 내부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고 전해졌다.

윤 후보는 전씨를 부인 김건희 씨 소개로 알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주요 인재는 전씨 면접을 보고 난 뒤 합류가 결정된다. (전씨에게) 고문이라고 호칭하지만 (전씨가) 윤 후보와 각별해 보이는 데다 위세가 본부장 이상이어서 '실세'로 불린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전씨는 취재진의 취재가 시작되자 주변에 "산에 기도하러 들어간다"고 말한 뒤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같은 날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보도에 거론된 전모씨는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당 공보단은 해당 인사에 대해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며 "오을섭 네트워크위원장과 친분으로 몇 번 드나든 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