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진&라키 "두번째 데뷔 설레, 아스트로에 없는 유쾌함 담았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스트로 진진&라키가 유닛 데뷔 소감을 밝혔다.

17일 그룹 아스트로 진진&라키 첫번째 미니앨범 'Restor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아스트로 진진&라키가 17일 첫번째 미니앨범 'Restor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판타지오]

이날 진진은 유닛 데뷔 소감에 대해 "두번째 데뷔를 하게 됐다. 두 사람이 어떤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준비한 앨범을 보여드리게 됐다"고 말했고, 라키는 "너무 설렌다. 많이 기대된다. 전체 프로듀싱을 하면서 더 정이 간다. 정성을 다해 만든 앨범이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말했다.

'Restore'는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진진&라키의 유쾌한 긍정 에너지를 바탕으로 전 국민의 일상 회복을 기원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숨 좀 쉬자'는 레트로 사운드와 트렌디한 신스가 더해진 펑키 댄스 팝 장르로 재치 있는 가사, 신나는 리듬, 대중적이고 밝은 멜로디가 흥을 돋우는 곡이다.

진진은 "기존 아스트로에 없는 유쾌함을 담으려고 했다. 라키와 내가 주축 프로듀싱 멤버라서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하다보니 우리만의 아이덴티티가 잘 살아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한편 아스트로 진진&라키의 신보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