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짝퉁 논란' 인정 "가품 노출 콘텐츠 삭제...정말 죄송"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짝퉁 사용을 인정했다.

17일 송지아는 자신의 SNS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송지아(프리지아) 프로필 사진 [사진=효원CNC]

이어 "가품이 노출 된 컨텐츠는 모두 삭제 했습니다. 저로 인해서 피해를 본 브랜드측에게도 사과하겠습니다. 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분들, 구독자분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하여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는 더욱 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유튜버는 "한 명품 카페에서 프리지아가 명품 짝퉁을 쓰고 있다는 의혹이 나와 퍼지기 시작했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논란이 됐다.

다음은 송지아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송지아입니다.

먼저 저로 인해 실망과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지금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명품 가품 기사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현재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습니다.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겠습니다.

가품이 노출 된 컨텐츠는 모두 삭제 했습니다. 저로 인해서 피해를 본 브랜드측에게도 사과하겠습니다

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분들, 구독자분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하여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는 더욱 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