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장민호 "아랍계 승무원 준비 중 트로트 제안 받아"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장민호가 승무원을 준비하던 중 트로트 가수 제안을 받아 트로트 가수로 재데뷔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화요초대석'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장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KBS 1TV '아침마당'에서 가수 장민호가 바쁘게 살아온 과거를 털어놨다. [사진=KBS 1TV]

장민호는 아이돌 활동 실패 후 연예계 활동을 완전히 끝낼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나이가 차다보니 다른 직업을 찾았고 그때만해도 얽매여있는 시절이었다. 현실도 마음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많은데 그러자니 저도 돈을 벌고 살아야하는데 막상 떠나려니 두려웠다. 그러면 떠나는 직업이 좋겠다는 생각에 스튜어드를 찾았다"라고 떠올렸다.

그는 "국내 스튜어드는 나이 제한이 있었다. 항공 스튜어드 학원에서 아랍 쪽을 추천해주는데 복지가 좋다고 하더라. 그래서 '잘 됐다'싶었다"라며 "학원을 가서 승무원이 되기 위한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정말 이쪽은 뒤도 안 돌아봤을 타이밍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장민호는 "어느 날 저랑 굉장히 친한 형 매니저 형에게 전화가 왔다. 전화와서 미팅을 해보고 싶다고 하는데 평상시 만나자와 늬앙스도 달라서 꺼렸다. 혹시라도 마음을 접었는데 또 다시 흔들릴까봐"라며 "걱정하다가 형 정도면 나갈 수 있다는 생각에 '혹시라도 음악 얘기를 하면 진짜 하고 싶었던 트로트를 하자고 하지 않는 이상 생각도 하지 말아야겠다'라는 마음을 먹고 나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이 너무 힘들게 얘기를 꺼내더라. '미안한데 장르가 트로트야'라고 말했다"라며 "이렇게 또 다시 제가 학원을 남은 달도 많았는데 다시 트로트를 준비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