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전 상무장관, “화웨이 5G 장비 배제…美 압박 결정”


블룸버그 등 통신요금 인상 방안 계획 전해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영국 전 상무장관이 미국의 압박으로 화웨이 5G 장비 영국 도입을 배제했다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최근 유락티브(EURACTV)와 영국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빈스 케이블 전 상무장관이 "영국 정부가 화웨이 5G 장비와 서비스를 금지했던 결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미국의 압박으로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폭로해 세간을 들썩이기 했다.

그는 “영국의 안보 부처가 수차례에 걸쳐 화웨이 장비 및 서비스 사용으로 인한 그 어떤 위험도 없음을 담보했다”며, “만약 영국이 (배제없이) 5G를 이어갔다면, 우리는 가장 진보된 기술을 사용하는 국가들의 선두에 있었을 것이지만 그렇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화웨이가 파트너사들과 함께 스마트 제조용 5G 구현에 성공했다. [사진=화웨이]

케이블 전 상무장관은 데이비드 캐머런이 이끄는 연립정부에서 5년간 경제산업부 장관은 역임한 바 있다. 앞서, 영국은 지난 2020년 7월, 화웨이의 5G 제품과 장비 사용을 금지하고 영국 내 화웨이의 완전 퇴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영국 4대 이동통신사들은 통신 요금을 최대 가격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T그룹, 버진미디어, 보다폰그룹, 쓰리UK 등 영국의 4대 이동통신 사업자는 월간 요금을 인상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인상규모는 10% 내외 또는 그 이상이며, 고객과 기업 간 계약기간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영국 통신사들은 급증하는 데이터 사용에 대처하기 위해 네트워크 업그레이드에 투자한 수십억 파운드를 회수함과 동시에 가격 경쟁에 대한 제약 등 각종 규제 당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있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경제 전반의 물가 상승을 우려하는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애널리스트 등 금융 전문가들은 이번 통신료 인상이 생계비 압박을 한층 높이며, 영국 내 경제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통신료 인상이 영국 통신사에 가중된 부담을 모두 해소시키기엔 역부족이라는 의견도 제기된다. 런던의 전문 조사기관 엔더스 어낼리시스 소속 애널리스트 카렌 이건은 “이동통신사들이 고비용의 주파수 경매와 5G 업그레이드 비용은 물론, 화웨이 제재로 인해 추가된 비용과 이통사 자체 운영 비용 증가 등 늘어난 비용을 무한히 감당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