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당·정의 "이재명·윤석열 양자 TV토론 강력 규탄"


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로 회동을 갖기 위해 각각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당 "국민 알권리 박탈… 安 지지자 투명인간 취급"

정의 "약자·소수자 목소리 배제… 사실상 선거 담합"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회 확정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단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거대 양당의 기득권 논리로 국민의 알권리를 강탈한 민주주의 폭거"라며 "모든 수단을 강구해 양자토론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로운 다자토론을 통해 대한민국 5년을 책임질 대통령 후보를 비교 검증할 기회의 장을 박탈한 최악의 결정"이라며 "양당의 정치담합은 국민의 알권리를 박탈하고 700만에 달하는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투명인간 취급하는 정치적 거래"라고 했다.

그러면서 "양당 TV 토론회는 녹취공방 토론이 명약관화한 그나물에 그밥 토론회가 될 것"이라며 "보는 국민의 미간을 찌푸리게 하는 명분 없는 토론회이자 공중파를 자신들의 전유물로 여기는 전파 공해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토론 주관 방송사를 향해서도 "방송 공영성과 선거중립성을 위해 거절 의사를 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에서 배제된 정의당도 "불공정의 끝판왕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라고 비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기만적이고 불공정한 양자 토론을 막기 위해 법적 대응을 비롯한 전당적 집중 행동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소수당을 토론에서 배제한다는 것은 곧 우리 사회의 수많은 약자와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배제하겠다는 것이며, 국민의 알권리 침해"라며 "두 후보 모두 공정을 말해놓고서 사실상 선거운동 담합인 양자토론을 강행하는 것은 명백한 국민 기만이자 두 후보의 오만으로,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진교 원내대표도 입장문을 내고 "적대적 공생관계로 똘똘 뭉친 양당과 독립성과 공정성을 잃어버린 언론 앞에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 몫이 됐다"며 "반드시 4자 토론이 성사돼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에서 이재명·윤석열 후보가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으로 27일 밤 10시부터 120분간 양자 토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날짜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 국민의힘 측 TV토론 협상단 대표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27일'은 방송사 의견이라고 밝힌 뒤 "어느 날짜가 더 적합한지 민주당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설 전날이 전 세대가 다 모이고 저녁식사를 하기 때문에 31일이 가장 적합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