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9아토엔터와 전속계약…한소희·이다인 한솥밥(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9아토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19일 "연기력과 재능을 겸비한 연우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연우가 가진 무궁무진한 기량을 대중에게 마음껏 보여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며 "새로운 도약을 할 배우 연우의 눈부신 성장을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연우 [사진=9아토엔터테인먼트]

연우는 2018년 MBC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출연으로 연기활동을 시작 하였으며, 이후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채널A '터치', SBS '앨리스', JTBC '라이브온', KBS2 '바람피면 죽는다' 등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의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특히, 최근에는 KBS2 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에서 당돌하며 사랑스러운 캐릭터 안착희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시청자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다양한 장르에서 통통 튀는 매력으로 매 작품 큰 사랑을 받아온 연우가 새 둥지에서 보여줄 앞날에 대중들의 관심이 뜨겁다.

9아토엔터테인먼트에는 한소희, 정일우, 이다인, 송지혁, 김도현, 김무준, 윤서아, 김가은, 최재원, 박희정, 송지오 등이 소속되어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