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두바이 진출 한 달 만에 2호점 '퍼스트 에비뉴점' 오픈


글로벌 배달 대행 업체와 제휴…브랜드 입지 구축할 예정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교촌치킨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진출 한 달여 만에 2호점 '퍼스트 에비뉴점'을 오픈하고 현지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교촌치킨 두바이 2호점 '퍼스트 에비뉴점' 전경. [사진=교촌에프앤비]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19일 두바이 2호점 '퍼스트 에비뉴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2호점은 두바이에서 자동차 테마도시로 개발된 신도시인 모터시티(Motor City Area)에 위치한 퍼스트 에비뉴 쇼핑몰에 입점했다.

해당 매장은 약 57평 규모의 복층 구조로, 홀 운영뿐만 아니라 배달과 포장도 같이 운영된다. 두바이 현지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이를 반영해 홀과 배달 복합형 매장을 운영키로 한 것이다. 이에 글로벌 기업 '우버'의 자회사이자 '중동의 우버'라고 불리는 카림(Careem)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신속한 배달 전략으로 브랜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교촌치킨 두바이 2호점이 입점한 퍼스트 에비뉴 쇼핑몰은 지난 2018년에 오픈한 신축 쇼핑몰로 두바이 대표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또 쇼핑몰 주변에는 오피스와 주거 상권을 비롯한 포뮬러원 테마파크 등 다양한 구경거리들이 있어 현지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이다.

한편, 교촌은 지난해 12월 두바이 데이라시티센터에 첫 번째 매장을 열며 중동 시장 개척에 시동을 걸었다.

교촌 관계자는 "두바이는 글로벌 유통, 문화의 핵심 시장 중 하나"라며 "두바이 시장 확대를 바탕으로 더 많은 해외 소비자들에게 K-치킨을 알리 수 있도록 활발한 해외 진출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