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측 "김건희 녹취록 후속 보도 않는다" 공식입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 '스트레이트'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파일과 관련한 후속 보도를 하지 않기로 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1월 16일 159회 방송에서 김건희 씨 녹취록 관련 내용을 방송한 뒤 사회적 파장이 컸던 만큼 후속 취재를 진행해왔다"며 "취재 소요시간, 방송 분량 등 여러 조건을 검토한 결과 1월 23일 160회에서는 관련 내용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스트레이트'가 '김건희 7시간 통화' 일부를 방송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이어 "대선후보와 가족에 대한 검증 보도는 앞으로 MBC '뉴스데스크' 등을 통해 충실히 취재, 보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트레이트'는 지난 16일 방송에서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 중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김씨는 그간 정치권에서 떠돌던 모 검사와의 동거설,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쥴리' 의혹 자신과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또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미투 고발 등 정치적 사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스트레이트' 측은 김씨 측이 추가 반론 보도 요청을 할 경우 다음 방송에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해당 방송은 17.2%라는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고, 파장은 컸다. 다만 '알맹이가 빠졌다' 등 기대 이하라는 부정적 평가도 많았다.

김건희 씨는 MBC를 상대로 녹취록 추가 공개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한 상태로, 심문기일은 21일 오전으로 잡혀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