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동물자유연대 국민청원 참여 독려


[아이뉴스24 문수지 기자] 동물자유연대가 다시 한 번 국민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지난 20일 동물자유연대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동물학대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과 함께 '태종 이방원'의 낙마 장면 촬영 영상이 게재됐다.

동물자유연대가 다시 한 번 국민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사진=동물자유연대 공식 인스타그램]

영상에는 낙마 장면을 위해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고 사람을 태워 달리게 한 후 강제로 넘어뜨린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동물자유연대는 "영상 속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됐다"고 설명했다.

동물자유연대가 다시 한 번 국민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사진=동물자유연대 공식 인스타그램]

이어 KBS에서 발표한 입장문과 함께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에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지만, 동물자유연대는 향후 동일한 사고의 재발 방지에 초점을 맞추고 KBS와의 면담을 비롯해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다"라며 다시 한 번 국민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문수지 기자(su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