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약 알레르기로 백신 미접종" 송지효, 코로나19 음성에도 자가격리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송지효가 SBS '런닝맨' 녹화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21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 확인했다"며 "즉각 유전자 증폭 검사(PCR)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송지효는 오는 24일과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한다.

배우 송지효가 지난해 12월2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아레나홀에서 진행된 '2021 Asia Artist Awards'(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AAA)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또 소속사는 송지효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이유에 대해 "과거 어린 시절 '양약 알레르기' 병력을 진단 받은 바 있다"며 "특히 지난 2011년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다.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돼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 점도 함께 밝힌다"고 전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