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코로나19 신규확진 수 '급증'…8000명 대 근접


신규 확진자 수 7630명…역대 두번째로 많아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오미크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의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8천명대에 근접하는 등 지속 늘어나고 있다.

이에 방역체계 전환 필요성도 제기된다. 확진자가 지속 늘어나 만명대에 다다르면 지금의 체계로 대응하기에 한계가 있어서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천630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온 이후 두 번째로 많다. 최다 기록은 지난달 15일의 7천848명이다.

토요일(발표일로 일요일)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 수치다. 앞서 토요일 기준 최다치는 지난달 12일의 6천683명이었다.

인천공항 선별진료소 [사진=뉴시스]

지난달 18일부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3천명대까지 떨어졌으나, 오미크론 확산으로 다시 뚜렷한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17일부터 최근 1주간 상황을 보면 ▲3천857명 ▲4천70명 ▲5천804명 ▲6천601명▲6천767명 ▲7천8명 ▲7천630명으로 하루 평균 5천962명을 기록했다. 6일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수도권 비중도 크게 줄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기 전인 지난달에는 신규 확진자의 80% 정도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었으나, 최근에는 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60%대로 낮아지는 등 유행의 전국화 양상도 뚜렷한 상황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아직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신규 확진자 수 증가와 2주 정도 시차를 두고 늘어나는 만큼 이에 대한 대비가 시급한 상황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와 비교해 위중증률이 5분의 1까지 떨어진다고 보고돼 있으나, 국내에서는 앞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적어 피해 규모를 해외 각국과 단순 비교하긴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