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모빌리티, 80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아이엠택시 1500대 늘릴 것"


기업 가치 2300억원 인정받아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아이엠택시' 운영업체인 진모빌리티가 8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를 토대로 올해 아이엠택시 운영 대수를 1천500대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진모빌리티는 8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펀딩을 마무리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사진=진모빌리티]

진모빌리티는 하나-에버베스트 펀드, 유안타인베스트먼트 등 다수의 재무적 투자자를 통해 총 800억원을 조달했다. 이번 투자 유치 과정에서 약 2천300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진모빌리티 관계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유치와 결제 서비스 기술을 연구하는 통합 구축 솔루션 IT 기술은 물론 택시 면허 740개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모빌리티는 이번 투자금을 아이엠택시 차량 증차는 물론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R&D) 분야, 차량 라인업 확대, 기존 택시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한 수도권·관광 지역 서비스 확장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진모빌리티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는 아이엠이라는 브랜드가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올해 시리즈B 추가 펀딩을 통해 본격적으로 스케일업에 나서고 발전된 IT 기술을 택시 업계에 잘 녹여 이상적인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