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규모 조사한다


가계금융복지조사에 신규 조사 항목으로 넣어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정부가 올해부터 가상자산(암호화폐)을 가계 자산 통계에 포함한다. 지난해 여야 합의로 가상자산 과세 시기가 내년으로 미뤄졌지만, 통계청은 예정대로 가상자산 규모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부터 한국은행, 금융감독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가계금융복지조사에 가상자산을 신규 조사 항목으로 추가한다.

각종 가상자산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가계금융복지조사는 가계 자산과 소득, 지출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하는 조사다. 매년 3월 말 기준 전국의 2만여 표본 가구를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된다.

올해 조사부터는 '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는지'를 묻고, 응답자가 보유하고 있다고 답하면 3월 말 기준 평가액을 적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통계 공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통계청은 당초 올해 가상자산 과세가 시행될 예정이었던 점을 고려해 이번 조사를 준비했다. 국회에서 과세 시점을 내년부터로 미뤘지만 준비해 온 조사는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