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사전청약에도 사람 몰렸다…1.3만호 공급에 13.6만명 신청


공공분양 고양창릉 165.7대 1, 신혼희망타운 서울대방 66.9대 1 기록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역대 최대 물량이 공급된 지난해 4차 공공분양 사전청약에 13만명 이상이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21년 4차 공공분양 사전청약 1만3천600호(공공분양 6천400호, 신혼희망 7천152호) 공급에 13만6천명이 접수해 10대 1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전청약 계획 [사진=국토부]

사전청약은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확대하고자 우수 입지의 주택을 시세의 60~80%에 조기 공급하는 제도다.

유형별로 공공분양주택은 17.3대 1(특별 8.5대 1, 일반 51.8대 1), 신혼희망타운은 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공분양주택의 경우 고양창릉 36.6대 1, 남양주왕숙 19.7대 1, 부천대장 16.5대 1 등 3기 신도시 모두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고양창릉지구의 84유형이 165.7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고양장항 84테라스형(복층)유형이 86.1대 1의 등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양주왕숙, 부천대장은 각각 수도권 동부, 서부와 인접한 우수한 입지로 분양가도 대부분 3~5억원대로 형성돼 각각 1천601호, 821호 공급에 3만1천명, 1만4천명이 신청했다.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최대 물량인 7천152호 공급에 약 2만5천명이 신청하여 최종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서울 대방지구는 우수한 입지에 시세의 약 65%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돼 역대 신혼희망타운 사전청약 중 최고 경쟁률인 66.9대1로 마감했다.

국토부는 신청자에 대해서는 청약통장 적정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자격별 선정방식에 따라 다음달 17일에 당첨자를 우선 발표한다. 이로써 향후 2024년까지 총 16만9천호 공급계획 중 공공분양 3만2천호, 민간분양 6천호 등 총 3만8천호 공급을 완료했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네 번째 공공분양 사전청약도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마감될 수 있었다"며 "올해는 공공+민간 사전청약을 통한 약 7만호의 대규모 공급으로 총 46만호의 주택을 공급하여 무주택 실수요자 분들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조기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