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블게이트, 람다256의 '베리파이바스프' 트래블룰 솔루션 도입


"거래소 간 자산 송수신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출 것"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포블게이트가 람다256의 트래블룰(자금이동추적) 솔루션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를 도입한다.

24일 포블게이트에 따르면 베리파이바스프는 현재 국내 10여개 가상자산 거래소, 해외 파트너 등 30여개 거래소 프로젝트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포블게이트 로고. [사진=포블게이트]

트래블룰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가상자산사업자에게 부과하는 규제로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 규정에 따라 오는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베리파이바스프는 별도의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연동 없이 간단한 파일 설치만으로 참여사 간 연동이 가능하다. 또 일회성 공개·암호키로 데이터 송수신시 암·복호화하고 모든 종류의 디지털 자산을 송수신 할 수 있다.

이철이 포블게이트 대표는 "포블게이트는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과 의심거래·이상금융거래탐지 시스템, 고객확인제도 등 기존의 시스템을 안정화·고도화하면서 고객이 안전하게 가상자산을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트래블룰까지 적용해 거래소 간 자산 송수신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