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검색 분야 세계적인 석학 영입…"차세대 AI 검색기술 고도화"


글로벌 인재 합류로 검색·AI R&D 강화 나서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네이버가 인공지능(AI)·검색 분야에서 세계적인 젊은 석학들을 영입하며 글로벌 기술 경쟁력 제고에 속도를 낸다.

네이버가 인공지능(AI)·검색 분야에서 세계적인 젊은 석학들을 영입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미 MIT 김윤형(Yoon Kim) 교수, 미 Rutgers대 칼 스트라토스(Karl Stratos, 이장선) 교수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최근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김윤형 교수와 럿거스대학의 칼 스트라토스 교수를 네이버 스칼라로 영입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네이버 스칼라는 미국·유럽 등에 위치한 대학 및 연구기관의 교수와 연구원 등이 소속기관에 재직하며, 네이버 검색의 미국 내 AI 센터인 '네이버 서치 US'에서 차세대 AI 기술 및 검색 서비스 개발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김윤형 교수는 미 하버드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후, 현재 미 MIT에서 조교수로 재직중이다. 김 교수는 지난 2014년 딥러닝 기술의 일환인 컨볼루션 신경망(CNN)기술을 자연어처리(NLP) 분야에 적용한 논문을 단독으로 발표하며 학계 및 AI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해당 논문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1만 2천여건 이상 인용됐다. 또한 김 교수가 발표한 Character-Aware 언어모델과 OpenNMT 기계번역 연구는 업계에서도 널리 사용되며 딥러닝 분야의 연구 혁신을 했다.

함께 영입된 미 콜롬비아 대학교 컴퓨터과학 박사 출신 칼 스크라토스 교수 역시 AI 분야의 전문가이다. 현재 미 럿거스 대학교에서 조교수로 재직하며 비지도 학습방법 및 지식사용 모델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

칼 교수는 자연어처리 분야 학회에서 머신러닝 분야 위원장을 맡으며 국제적인 명망이 높다. 아울러 블룸버그 자연어처리(NLP) 연구팀에서 자연어이해(NLU)서비스에 최첨단 딥러닝 기술 도입을 총괄한 실무경험까지 보유했다.

특히, 칼 교수는 정보이론의 기반인 상호의존정보의 통계적 이론을 재정립해 정보이론을 바탕으로 하는 수많은 AI 연구 방법론의 근본적인 방향성을 바꾸는 큰 성과를 냈다. 이러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구글 패컬티 리서치 어워드 등 다수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번에 영입된 두 교수는 네이버 서치 US에서 AI 기술개발을 관장하는 김용범 책임리더와 함께, 네이버 검색 서비스 곳곳에 녹일 차세대 AI 검색 기술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광현 네이버 서치 CIC 대표는 "이번 영입을 통해 네이버가 축적한 빅데이터와 기술, 서비스 운영 노하우에 최신 기술지식을 겸비한 인재들의 경험을 더해, 검색경험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올해도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우수한 연구인력들을 적극 영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