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 "올해를 도약의 원년으로 삼자"


NH농협캐피탈 '2022년 사업추진 결의대회'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가 올해 3대 경영전략으로 ▲성장가속화 ▲조직경쟁력 강화 ▲내실경영을 제시했다.

24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사업추진 결의대회'에서 박 대표는 "올해를 새로운 도약의 원년으로 삼자"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2022년 사업추진 결의대회'에서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와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캐피탈]

이번 사업추진 결의대회는 박 대표 취임 후 새롭게 수립된 비전 '경계를 넘어 미래를 함께하는 금융회사'를 선포한 이래 처음으로 열렸다.

NH농협캐피탈에 따르면 당사는 당기순이익 1천억원, 영업자산 6조원 돌파라는 성과를 냈다. 또 2천억원 자본증자와 오는 2025년 중장기 발전전략 수립,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고도화 등 질적으로도 성장을 이뤘다는 설명이다.

박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불확실한 상황과 규제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같이의 가치, 구성원 모두가 더욱 똘똘 뭉쳐 한 방향으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