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 순항


연초 환자 등록·투약 시작…대부분 기관서 임상시험 준비 완료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일동제약이 시오노기제약과 공동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일동제약은 시오노기제약과 공동 개발 중인 경구용 코로나19치료제 'S-217622'의 한국 내 2·3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일동제약은 19세 이상 70세 미만 환자 200명 이상을 목표로 국내에서 임상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S-217622는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싱가폴, 베트남, 유럽 등 14개국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거나 준비 중인 상태로, 글로벌 임상의 전체 규모는 약 2천명이다.

일동제약 사옥 [사진=일동제약그룹]

일동제약은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경증·중등증 뿐만 아니라 무증상 SARS-CoV-2(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를 대상으로 S-217622를 1일 1회, 5일간 반복투여를 통해 유효성·안전성을 검증하고 있는 것이다. 통상적인 임상시험에서는 2상과 3상 임상시험을 순차적으로 진행하지만 이번 임상시험은 2상과 3상이 하나로 통합돼 진행된다.

현재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강남 세브란스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용인 세브란스병원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등은 임상기관 등록이 최종 완료돼 환자 모집 및 투약이 진행되고 있다. 나머지 임상기관의 경우도 조만간 등록이 완료될 전망이다.

이전까지의 연구에 따르면, S-217622는 SARS-CoV-2의 특이적인 단백질 분해효소(3CL-프로테아제)를 억제해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알파, 베타, 감마, 델타 코로나19 변이에서 모두 유사한 수준의 바이러스 증식 억제 능력을 갖는 것이 비임상을 통해 확인됐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