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받는다…최대 300만원까지


산업부, 올 여름 전국 확대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에너지를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돌려받는 ‘에너지캐쉬백’ 사업이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세종시청에서 3개 혁신도시(세종·나주·진천) 지자체장과 한국전력공사 사장, 에너지시민연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캐쉬백 시범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에너지캐쉬백 시범사업’은 지난해 12월 에너지위원회에서 심의·발표된 ‘에너지 효율혁신과 소비행태 개선방안’의 후속조치이다.

에너지를 덜 쓴만큼 현금으로 돌려받는 '에너지캐쉬백' 사업이 추진된다. [사진=산업부]

3개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국민의 에너지소비 절감과 소비행태 개선을 위한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하반기에는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에너지캐쉬백은 사업에 참여한 주변 아파트 단지나 가구와 비교했을 때 전기 사용량을 상대적으로 많이 줄인 경우 절약된 전기사용량에 대해 현금 등으로 돌려받는 국민 에너지 절감 인센티브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각 아파트 단지가 전체 참여 단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게 전기를 절약한 경우 해당 절감량에 해당하는 구간별로 20만원에서 300만원까지의 캐쉬백을 지급받는다.

아파트 단지 내 각 세대도 개별적으로 참여 가능하다. 전체 참여세대의 평균 절감률보다 높게 전기를 절약한 경우 전기 절감량에 대해 1kWh 당 30원의 캐쉬백을 받는다.

문 장관은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가장 빠르고 효과적 제1의 방안은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효율을 높이는 데 있다”며 “에너지캐쉬백과 같은 에너지 절약, 효율 향상 노력은 탄소중립 비용과 부담을 줄이는 핵심요소이며 국가와 기업, 시민이 바로 실천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에 참여한 세종·나주·진천의 지자체장들도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에너지절감 정책들과 연계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개 혁신도시의 시민들이 전기사용량을 5%만 줄여도 연간 약 34GWh의 전기가 절약된다. 500ml 페트병 약 2억2천 개의 생산과 폐기에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양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에너지캐쉬백 시범사업은 3개 혁신도시를 대상으로 다음달 28일까지 신청·접수를 거쳐 2~5월까지의 절감 실적에 대해 6월중 캐쉬백을 지급하는 일정으로 추진된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