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아이콘·더보이즈…연예계, 코로나 잇단 확진에 '긴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 연속 7천 명대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새해 연예계도 비상이 걸렸다.

그룹 아이콘 멤버 김진환과 송윤형, 김동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위너 이승훈과 더보이즈 에릭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더보이즈는 지난 23일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도 참석했다.

위너 이승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승훈은 지난 23일 개인 촬영 스케줄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처음 확인했다.

이승훈을 제외한 위너 전 멤버는 PCR 검사 진행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같은 소속사 식구인 그룹 아이콘 멤버 김진환, 송윤형, 김동혁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이들 모두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돌파 감염됐다.

더보이즈 멤버 에릭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룹 더보이즈 에릭이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더보이즈(THE BOYZ) 세번째 싱글 'MAVERICK'(매버릭)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크래커엔터테인먼트]

소속사에 따르면 에릭은 지난 20일 3차 백신 접종을 마친 뒤, 저녁 식사를 했던 지인의 또 다른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21일 오전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마쳤으며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별다른 증상이 없어 21일까지 격리 후 22일 자가진단 키트 후 음성 반응을 확인하여 스케줄에 합류했고, 23일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받은 뒤 최종 확진 판정을 통보 받았다.

에릭의 확진 이후 더보이즈 멤버들과 스태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더보이즈는 지난 23일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소속사는 "지난 주말 스케줄 주최 측에도 이같은 사실을 지체 없이 통보했다"고 밝혔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연예계에 코로나 감염이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이 코로나19 확진 파정을 받았다. 은혁은 지난 17일 SBS '런닝맨' 녹화에 게스트로 참여했고, 함께 녹화한 '런닝맨' 출연진 역시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SBS 새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박수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SBS에 따르면 박수진 PD는 지난해 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다. 기저질환으로 인한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박수진 PD는 '왜 오수재인가' 연출에서 잠시 하차했다. 현재 김지연, 강보승 PD가 공동 연출을 맡고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