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설맞이 취야계층 지원…'우리희망상자' 전달


취약계층 2천가구 대상 ESG경영 실천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했다.

24일 우리금융은 이날 본점에서 손태승 회장과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남국희 협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설맞이 '우리희망상자'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24일 서울 중구 회현동 소재 우리금융 본사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왼쪽)과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

'우리희망상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떡국떡, 쌀, 건나물, 김 등 명절 식품 등 먹거리 총 10종으로 구성됐다.

특히 우리금융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사회적기업의 국내 생산 제품으로 희망상자를 구성했다.

희망상자는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소속 임직원들을 통해 설 연휴 전에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산하 전국 종합사회복지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대한민국 사회 전반이 얼어붙은 만큼 이번 지원을 통해 우리 이웃들이 따뜻한 설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은 물론,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ESG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