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두산그룹 특혜 의혹' 공방…김기현 "특검 도입"


민주당 "방치됐던 의료시설 용지에 7개 계열사 유치…지역경제 활성화" 반박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두산그룹을 상남에 유치한 것을 두고 여야가 진실공방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나섰고, 민주당은 기업 유치를 위한 지자체장의 노력을 특혜의혹으로 몰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두산그룹의 특혜의혹과 관련한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3천5평의 병원 부지를 상업 용지로 용도 변경해주면서 기부채납 비율도 겨우 10% 낮추는 방식으로 두산그룹에 특혜를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해당 부지는 당시에도 금싸라기땅으로 불렸다고 하고 현재 부동산 가치가 1조원을 웃돈다는 소식이 있다. (두산그룹은) 앉은 자리에서 천문학적 시세차익을 얻은 셈"이라고 했다.

최지현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두산건설은 성남시 분당구에 번듯한 사옥을 올리고 막대한 이익을 얻었는데, 기부채납은 10% 수준에 불과해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 후보가 당시 두산건설의 병원부지 3천여 평을 상업용지로 용도변경해주었을 뿐 아니라, 용적률과 건축 규모, 연면적 등을 크게 상향해 줬다"고 했다.

최 부대변인은 "같은 시기 성남FC 구단주였던 이 후보는 6개 기업으로부터 160여억 원을 후원받았다. 특히 두산건설 용도 변경 직후 2년간 스폰서광고로 총 42억 원을 받았는데, 두산이 2012년부터 심각한 경영위기에 빠져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가성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커진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성남시는 후원금에 관한 국회의 자료제출 요청에 대해 기업의 이익을 해칠 수 있다며 정보 공개를 거부했다.

앞서 지난 24일 한 언론은 '성남시-두산건설 기업 유치 관련 정자동 의료시설 개발이익 공유방안 검토보고' 문건을 입수해 해당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이 후보가 당시 용도변경으로 대기업에 막대한 개발 이익을 주었다는 보도에 강력 항의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두산그룹 정자동 사옥 유치는 실용주의를 앞세운 이재명 후보의 기업 유치 성과"라며 "방치되어 있는 의료시설 용지를 상업용지로 변경해서 7개 두산그룹 계열사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 유치를 통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성남시민에게 그 혜택이 돌아가도록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