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맞춰 진화"…LG전자, '업가전' 내세워 맞춤형 가전 시장 주도


LG 씽큐 앱 통해 업그레이드로 새로운 기능 추가…전담 조직 운영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진화하는 '업(UP)가전'을 내세워 맞춤형 가전 시장 선도에 나선다.

LG전자는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업가전'을 공개했다. 업가전을 통해 고객이 가전제품을 구매한 후에도 업그레이드로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새롭고 나에게 더 맞는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냉장고, 식기세척기, 휘센 타워, 에어로타워, 공기청정기, 홈브루 등 약 20종의 제품군에서 업가전 신제품을 선보이며 라인업을 꾸준히 늘릴 계획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업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업가전을 선포하며 '당신에게 맞춰 계속 더 좋아지는 가전'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업가전은 출시한 이후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고객 니즈, 페인포인트(Pain Point, 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 등을 파악해 고객에게 필요한 새로운 기능, 서비스 등을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업가전 중심에는 고객과 제품을 연결해 고객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Q)가 있다. 고객은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업가전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은 고객이 등록한 제품에 새로운 업그레이드가 추가되면 휴대폰에 알림을 보낸다.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업그레이드를 선택해 적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날씨나 옷감의 종류에 딱 맞는 건조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업가전인 트롬 건조기 오브제컬렉션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고객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건조정도를 기존 5단계에서 13단계로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훨씬 섬세한 의류 관리가 가능하다.

제품에 별도 부품을 장착해 하드웨어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LG전자는 업가전의 확장성을 고려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설계한다.

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늘어나면서 가전에 탑재된 펫 전용 모드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새로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고객을 위해 트롬 세탁기·건조기 오브제컬렉션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구매할 때는 없던 펫케어 기능이 추가된다. 이 기능은 반려동물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 물질을 제거한다.

이때 펫케어 전용 필터, 건조볼 등 액세서리를 함께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LG전자는 펫 전용 제품이 아닌 퓨리케어 360°공기청정기에 펫 전용 필터를 장착하면 펫케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업가전 신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업가전은 고객이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한다는 관점에서 기획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익숙한 제품을 사용하면서도 늘 새 제품을 사용하는 듯한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업가전을 만들었다.

이는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사장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고객 감동을 위해 F·U·N(First: 한발 앞선, Unique: 독특한, New: 새로운) 경험을 지속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언급한 것과도 맥을 같이한다.

IT(정보기술) 제품, 전기차 등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로 고객에게 끊임없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듯이 업가전 역시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에 맞춰 끊임없이 진화하며 고객의 삶을 더 편하게 만들어 준다는 목표다. 또 업그레이드를 통해 각자의 라이프스타일, 주변 환경, 취향 등에 맞춘 초(超)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LG전자는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기획, 운영, 개발을 맡는 100여 명 규모의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또 고객의 목소리를 더욱 귀담아 듣기 위해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 내 일대일(1:1) 제안하기를 운영한다. 고객의 의견을 철저히 검토해 제품에 반영할 계획이다.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늘리기 위한 노력도 병행한다. 예를 들어 업가전 전반에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동작코스를 업그레이드로 제공하고, 세탁기의 미세플라스틱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세탁 코스와 필터 등도 개발할 예정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업가전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