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장관, SKT 5G 40㎒ 대역 추가할당 요청에 "검토하겠다"


LGU+ 요청 주파수 경매와의 병합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SK텔레콤의 3.7㎓ 대역 5G 주파수 40㎒ 폭 추가 할당 요청과 관련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왼쪽)이 남민우 다산네트워크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심지혜 기자]

임 장관은 25일 다산네트워크에서 열린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 수립 착수를 위한 추진방향 발표회'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SK텔레콤의 5G 주파수 추가 할당 요청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이어 'LG유플러스가 요청한 5G 주파수 경매와의 병합 여부'를 묻는 물음에는 "담당 부서에서 검토할 것"이라며 확답은 내놓지 않았다.

SK텔레콤은 이날 LG유플러스 이외 통신사들도 동일 조건의 5G 주파수를 확보한 후 경매를 진행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과기정통부에 전달했다.

SK텔레콤이 이같은 공문을 보낸 것은 앞서 LG유플러스가 할당을 요청한 3.4~3.42㎓ 대역 5G 주파수 20㎒ 폭에 대한 경매가 추진된 데 따른 것이다.

SK텔레콤은 한 통신사에만 주파수를 확보하는 게 아닌 이외 통신사도 가능하도록 이외 대역도 경매에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또다른 5G 대역인 3.7㎓ 이상 대역 40㎒ 주파수(20㎒ x 2개 대역)도 함께 경매에 내놓을 것을 제안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주파수를 어느 한 사업자만 공급받게 되었을 때에 다른 사업자는 아무리 대응 투자를 위한 노력을 해도 일정기간 동안은 근본적인 품질(데이터 속도) 차이를 극복할 수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추가 주파수 할당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