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 요시 확진…YG 측 "컴백 준비 마쳤지만, 아티스트 건강 먼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트레저가 컴백을 앞두고 멤버 중 확진자가 나왔다.

25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레저 멤버 요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요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상황에서 돌파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모두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드러났다.

트레저의 '직진 (JIKJIN)' 타이틀 포스터 [사진=YG엔터테인먼트]

트레저는 오는 2월 15일 첫 미니 앨범 'THE SECOND STEP : CHAPTER ONE'을 발표하고 컴백할 예정이었다. 이를 앞두고 프로모션에 돌입, 컴백 분위기를 띄우던 중이었다. 그러나 요시가 확진되면서 컴백 활동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팬들의 궁금증과 우려가 크다.

이와 관련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트레저 컴백을 위한 모든 준비는 마친 상황이지만 무엇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건 아티스트의 건강"이라며 "최선을 다해 방역지침 준수에 힘쓰겠다"고 말을 아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요시와 함께 아이콘 구준회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아이콘 멤버 김진환과 송윤형, 김동혁, 위너 이승훈 등 YG 아티스트들이 잇달아 확진됐다. 이들 모두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나 돌파감염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