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정부, 방송 공적 기능 강화…유관 정부부처 통합 필요"


"정부 기금 제도 개편…공적・사적 영역 구분 명확히"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방송의 공적 기능 확립과 지원을 위해 차기 정부에서 진행해야할 제도적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공공미디어연구소가 대선에 앞서 차기 정부에게 제안하는 '방송의 공적 기능 확립 및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공공미디어연구소]

공공미디어연구소는 '차기 정부의 미디어 정책 과제: 방송의 공적 가치 제고와 산업 기반 확대를 위한 정책방안' 1차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세미나에서는 방송의 공적 기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과 이를 위한 정부의 기금제도 개편 방안이 제시됐다.

세미나 첫 발제를 맡은 김동준 공공미디어연구소 소장은 지상파 방송 위상 변화의 세 가지 요인을 '경쟁 증가', '이용행태 변화와 광고시장 정체', '정부의 규제 강제, 지원 대상 배제 행태'로 분석했다.

김 소장은 "지금처럼 유료방송시장 중심의 방송생태계 형성이 가속된다면 공적 콘텐츠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소멸되는 셈"이라며 "'정보 격차'가 곧 '빈부 격차'를 불러올 수 있는 디지털 기술·스마트 미디어 시대에서 공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상파 방송의 역할이 적극적으로 구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소장은 공적 영역 확립 방향성으로 수평적 규제체계로의 전환과 공적 재원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지상파 방송에 대한 규제 개편 및 제도 개선 방향을 5가지로 분류해 ▲편성 규제 개선 ▲광고 및 협찬 규제 개선 ▲재허가 제도 개선 ▲공영방송 수신료 인상 ▲지역방송 및 라디오 방송 지원책 마련 등을 제시했다. 이러한 정책을 일관성 있고 집중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현행 방통위, 과기정통부, 문체부 등으로 파편화된 유관 정부부처를 '디지털미디어커뮤니케이션부'로 통합해 적극적인 미디어산업 진흥과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경수 공공미디어연구소 연구실장은 '정부의 기금제도 개편 방안'을 제시했다. 오 연구실장은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중심으로 진화하고 있는 현실과 방송통신발전기금 법제도 간의 괴리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그는 "시장 흐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현행 방발기금 제도가 지상파 등 매출액 감소 사업자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분담금 수입 감소에 따라 정부 기금 사업 활동이 위축되고 있으며, 과금대상 사업자와 그 외의 사업자간 형평성을 훼손시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분담금 부과의 목적을 진입규제에 따른 초과이익의 환수 목적이라는 과거 기준에서 '방송통신의 진흥 지원' 목적으로 재정립해, 방송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집단적 동일성을 가진 사업자로 부과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오 연구실장은 "시장에서 얻는 수익 규모에 비례하여 분담금 납부액을 산정할 필요가 있고, 기금사업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용처를 폐지하는 등 기금 관리 체계도 크게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노동렬 성신여대 교수는 "미디어 정책이 별다른 진전 없이 수년째 답보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방송 산업에 대한 시각을 명확히 하고 방송 미디어 시장 육성을 위한 새로운 해결책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문기 한세대 교수는 "방송 사업자를 매체 중심으로 구분하는 현재 규제체계에는 한계가 있다"며 "공적・사적 영역에 대한 구분 기준을 명확히 세워 각각 어떤 규제를 적용할 것인가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홍종윤 서울대 교수는 "매체가 아닌 콘텐츠 자체가 공적인 서비스"라고 강조하며 "국내외 사업자 구분 없이 모든 사업자에게 균일하게 적용될 수 있는 규제체계가 확립돼야한다"고 설명했다.

조성동 한국방송협회 정책연구위원은 "규제만능주의적으로 부과되는 불필요한 사전 규제들은 네거티브 규제 체계로 전면 전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무한 경쟁의 미디어 생태계 속에서 공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이 적극적으로 조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정상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은 "지역방송과 라디오 진흥을 위한 별도 조직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정책적으로 소외되고 있다"며 "지역・라디오방송 지원을 위한 별도의 진흥기구와 기금 조성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