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인천·대구서 소규모정비사업 잇단 수주


올해 정비사업 마수걸이 수주로 1120억원 기록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금호건설이 전국에서 소규모정비사업을 연달아 수주하며,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금호건설은 '인천 용현 성신아파트 소규모재건축'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일대 6천㎡를 재건축해, 연면적 약 4만5천㎡의 지하 3층~지상 33층, 아파트 2개 동, 211세대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오피스텔 140실도 같이 공급한다. 공사금액은 약 650억원이며, 착공은 오는 2024년으로 예정돼 있다.

용현 성신아파트 주변에는 약 3천 세대 규모의 용현동 금호어울림 1~4단지가 금호어울림 타운으로 조성돼 프리미엄 브랜드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 용현 성신아파트 재건축 투시도. [사진=금호건설]

아파트 주변에는 신선초·신흥중·신흥여중 등이 있어 교육 접근성이 양호하고, 인하대병원, 이마트 등의 시설도 완비돼 있다. 또한, 인천내항 특화개발사업이 계획돼 있는 만큼 관광·문화·산업단지 인프라 구축으로 도시개발 대표 수혜지로 주목된다.

금호건설은 이달 초 '대구 서울중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사로도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구 수성구 중동 일대에 아파트 200세대를 짓는 사업으로, 공사금액은 약 470억원이다.

지난해에는 '대구 칠성시장 정비사업', '부천 대진빌라 소규모재건축사업', '금천구 대도연립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 '도곡동 가로주택' 등 소규모정비사업을 잇달아 수주한 바 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