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마트 원격 수도검침 본격 시행…올해 11만3천 수도전 구축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가 올해 6만 3천전의 수용가에 대해 검침원이 각 수용가를 방문하지 않고 원격으로 사용량을 검침할 수 있는 '스마트 원격 수도검침'을 본격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인천시에서는 작년 한해 관내 유수율 관리지역, 난검침, 원거리 지역 등 6만3천전에 대해 1차적으로 원격 수도검침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올해는 강화 및 북부지역 등에 4만9천전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올해 안에 관내 43만 수도전 중 26%에 해당하는 11만3천전에 대해 원격 수도검침을 실시하게 되며 오는 2026년까지 중장기 계획에 따라 전체 43만 수도전의 원격 수도검침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원격 수도검침 구축 개요 이미지. [사진=인천시 ]

스마트 원격 수도검침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원격 수도검침을 통해 시간대별 수돗물 사용량 정보를 수집 가능하게 되고 ▲비대면 검침에 따른 검침원 사칭범죄 예방 및 사생활 보호 ▲신속한 누수탐지 ▲유수율 분석을 통한 경영효율 개선 등에 기여할 수 있다.

또한 독거노인 가정 등 사회취약계층의 수돗물 사용패턴을 모니터링 해 위기상황의 조기발견 등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응길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원격 수도검침 구축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수도미터 교체와 통신단말기 설치 작업을 위해 설치 업체가 최소 2번을 방문하는 번거로움이 있을 수 있다"며, "구축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