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온킹' 인터내셔날 투어, 두번째 개막 연기…"코로나 확진 발생"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라이온 킹' 인터내셔날 투어 개막 공연이 취소됐다.

26일 뮤지컬 '라이온 킹' 프로덕션은 "오늘 예정됐던 개막공연이 불가피하게 취소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프로덕션 전 인원을 대상으로 매주 진행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어제 확진자 1명이 확인됐고, 금일 프로덕션 전 인원은 재검사를 실시했다"라며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 방역 당국 등 관계기관의 공연 진행 여부가 확정된다"고 했다.

뮤지컬 '라이온킹' 인터내셔날 투어 [사진=S&CO, Michael Cassel Group, Disney Theatrical Productions]

앞서 '라이온킹' 인터내셔널 투어는 1월9일 개막 예정이었으나, 프로덕션 측의 부득이한 사정으로 26일로 개막을 연기했다. 당시 프로덕션 측은 "특별방역대책으로 항공 수급에 문제가 발생하여 인터내셔널 투어에 입국이 지연되어 불가피하게 개막일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는 디즈니 시어트리컬 프로덕션과 마이클 캐슬 그룹, 에스앤코가 협력 제작하며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선보이며, 이후 4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